美미사일방어청장 “北 ICBM 美 도달한다고 봐야”

-제임스 시링 “北 기술적 진전 큰 우려”
-美, ICBM대응 방어능력 상향조정

[헤럴드경제=신대원 기자] 제임스 시링 미국 국방부 미사일방어청장이 북한의 비약적인 탄도미사일 기술 진전에 우려를 표시했다.

시링 청장은 7일(현지시간) 미 의회 청문회에 출석해 “지난 6개월에 걸쳐 나타난 북한 탄도미사일의 기술적 진전은 큰 우려를 불러일으켰다”고 말했다고 로이터통신이 전했다.

시링 청장은 특히 “우리로서는 이제 핵탄두를 장착한 북한의 대륙간탄도미사일(ICBM)이 미국에 도달한다고 봐야 한다”고 경고했다.

[사진=헤럴드경제DB]

이어 “우리가 이 위협에서 수월하게 앞서가고 있다고 말할 수 없다”며 “우리는 이제 인지한 위협에 대처하고 있는중”이라고 덧붙였다.

시링 청장의 발언은 북한이 실제 핵탄두 장착 ICBM을 확보했다기보다는 지속적인 핵실험과 탄도미사일 시험발사를 통해 간과할 수 없는 기술 진전을 보이고 있다는 경종을 울리기 위한 것으로 풀이된다.

북한이 미 본토를 사정권에 두는 핵탄두 탑재 가능 ICBM을 개발하기까지는 엔진을 결합하는 클러스터링 기술과 대기권 재진입 기술 등을 확보해야하기 때문에 지금과 같은 추세라고 하더라도 5년에서 10년은 걸릴 것이라는 분석이 우세하다.

이와 함께 로이터통신은 미 국방부 메모를 인용해 미국이 북한의 ICBM 공격에 대비해 지난달 실시했던 첫 요격시험이 성공함에 따라 ICBM에 대한 자국 방어능력을 상향조정했다고 전했다.

미 국방부는 미사일 요격시스템과 관련, “몇몇 중거리미사일과 ICBM 위협에 대항해 미 본토를 방어할 수 있는 능력을 보여줬다”고 평가했다.

미 국방부는 지난달 30일 사실상 북한의 미 본토를 겨냥한 ICBM 공격을 상정한 요격시험을 실시했으며 태평양 상공에서 목표를 격추했다고 밝힌 바 있다.

 /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