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노트북 기내 금지’ 71개 공항 확대 가능성

-켈리 美국토안보, 현행 8개국 외 확대 가능성 언급
-“美 개발 전자기기 검색장비 도입하면 제외”

[헤럴드경제=김현경 기자] 미국 정부가 테러 방지를 위해 노트북 컴퓨터의 여객기 내 반입을 금지하는 조치를 현행 중동·북아프리카 8개국 외의 국가로 확대할 가능성을 언급했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존 켈리 미 국토안보부 장관은 7일(현지시간) 의회 청문회에서 노트븍 기내 반입 금지 조치를 71개 외국 공항으로 확대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사진제공=AP]

다만 공항명은 언급하지 않았으며, 최종 확정된 조치는 아니라고 선을 그었다.

켈리 장관은 “노트북 기내 반입 금지 조치를 확대하지 않고 테러 위협을 줄일 방안도 찾고 있다”면서 “이들 공항이 국토안보부가 개발 중인 전자기기 검색장비를 도입한다면 이 조치를 적용받는 공항의 수는 줄어들 수도 있다”고 덧붙였다.

노트북 기내 반입 금지 조치에 대해서는 “매우 실제적이고 정교한 위협이 있기 때문”이라고 필요성을 강조했다.

국토안보부는 지난 3월 21일부터 아랍에미리트(UAE), 사우디아라비아, 카타르 등 이슬람권 8개국, 10개 공항에서 미국으로 들어오는 여객기에 대해 휴대전화보다 큰 전자기기 21종의 기내 반입을 금지하고 있다.

항공사와 안보부 관계자들에 따르면 노트북 반입 금지 조치가 유럽 공항으로 확대될 경우 하루 400여 개 항공편, 3000만명의 승객들이 영향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고 로이터통신은 전했다.

앞서 국토안보부는 이 조치를 유럽 등 세계 전역으로 확대하는 방안을 검토했으나, 최근 이를 철회했다는 보도가 나온 바 있다.

켈리 장관은 이날 미 당국자들이 전자기기 검색기준을 표준화하기 위해 유럽 측과 접촉해 왔다고만 밝혔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