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한미회담서 사드 빼자고 한 적 없어…포괄적 의제 다룬다”

[헤럴드경제=문재연 기자] 청와대는 이달 말 열릴 한미 정상회담에서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사드(THAAD)를 공식의제에 넣지 말자고 미측에 요청했다는 보도는 사실무근이라는 입장을 재차 표명했다.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7일 오후 기자들과 만나 “그동안 이뤄졌던 한미 정상회담의 의제들을 살펴보면 한미동맹 강화방안과 북핵 억제력 강화 등 의제가 포괄적으로 상정된다”며 “논의과정에서 사드배치와 같은 특수 주제들이 나올 수는 있지만 그걸 의도적으로 넣고 빼지는 않는다”고 밝혔다. 앞서 외교부 관계자와 다른 청와대 관계자도 헤럴드경제에 “한미 정상회담 의제에서 정부가 사드를 빼자고 제안했다는 보도는 사실이 아니다”며 “의제가 확정되지도 않았다”고 확인한 바 있다. 


일반적으로 정상끼리 이뤄지는 회담은 실무단계에서 세부의제가 조율된 상태에서 이뤄진다. 정상들은 포괄적인 의제를 수정하거나 확인함으로써 세부의제의 방향을 제시하는 역할을 한다. 양국 정상이 포괄적 의제를 둘러싸고 합의점을 이루면 성명문과 같은 결과물이 나오게 된다. 양국이 이견을 확인하는 선에서 회담이 마무리되는 경우도 있다.

앞서 지난달 말문재인 대통령이 사드 보고누락 의혹사건에 대한 진상조사를 지시하면서 미국은 각 채널을 동원해 사드 반입과정을 ‘투명성’을 강조하고 나섰다. 이로 인해 일각에서는 사드 보고누락 의혹사건이 한미 간 외교갈등으로 비화하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제기됐다. 하지만 청와대 관계자는 이에 대해 “사드배치와 관련한 ‘국내적 조치’가 진행 중이며, 이는 사드 철회를 뜻하는 게 아니라는 뜻을 미측에 이미 전달했다”면서 “한미 양국의 안보당국자들 사이에서 서로 이해가 된 사안”이라고 설명했다. 

[사진=게티이미지]

또다른 청와대 관계자는 이날 오전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한미 정상회담 의제 관련 보도가 있었는데 팩트는 한미 간 논의가 진행 중이라는 것”이라며 “아직 의제가 확정되지 않았다”고 말했다. 이어 “청와대 입장은 그 이상도 그 이하도 아니다”고 강조했다.

munjae@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