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시베리아 식품협회 투자의향서 체결

[헤럴드경제=박정규(수원)기자]투자·통상·대학협력 강화를 위해 영국·러시아 순방길에 오른 경기도 대표단이 러시아 시베리아 식품협회와 투자의향서를 체결했다.

경기도 대표단은 8일 러시아 알타이에서 엘레나 아나똘리예브나(Елена Анатольевна) 케메로보주 부지사, 미하일 까자츠꼬프(Михаил Казачков) 시베리아 식품협회 회장등이 참석한 가운데 시베리아 식품협회와 경기도 유럽비즈니스센터 입주와 60만달러 투자 의향서를 체결했다. 


이번 투자의향서 체결은 지난 달 케메로보주 제1부지사 및 시베리아식품협회의 방도 이후 성사되었다는 점에서 의의가 크다.

시베리아 식품협회는 케메로보주에서 지원을 받아 빵, 케이크, 과자 등 제과부문의 8개 식품 제조사들이 아시아 시장 진출을 위해 설립한 것이다. 지난해 해외 진출을 기획하면서 한국을 거점으로 아시아 시장 진출을 추진했다. 지난 3월 러시아 투자유치 실무단과 면담을 통해 경기도의 유럽비즈니스센터에 입주하기로 결정했다.

식품협회는 시베리아 단일 브랜드로 자사 제품을 국내와 아시아 시장에 수출할 계획을 가지고 있다.

경기도는 지난 25일 러시아 방문단을 맞아 유럽비즈니스센터에서 협회와 협력을 희망하는 도내 기업들과 기업매칭 세미나 및 1:1 상담회를 개최했다. 세미나에는 식품, 포장, 유통 관련 도내기업 15개사가 참석해 비즈니스 협력 가능성을 모색했다.

이재율 경기도 행정1부지사는 “경기도를 거점으로 아시아 시장의 성공적 진출을 기원한다”며 “도내 기업이 좋은 길동무가 되어줄 것”이라고 말했다.

엘레나 아나똘리예브나 부지사는 “투자의향서 체결 사례를 계기로 보다 많은 러시아 기업들이 경기도에 진출해 한·러 기업 간 비즈니스 협력이 활성화되기를 희망한다”고 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