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용태 바른정당 의원 “강경화 의혹 해명, 지켜주자…김상조 능력 인정”

[헤럴드경제=이슈섹션] 김용태 바른정당 의원은 8일 강경화 외교부 장관 후보자와 관련해 “여성으로서 유리 천장을 깼다는 파격적 인사를 우리가 지켜주는 것이 어떨까 싶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이날 MBC라디오 ‘신동호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강 후보자와 관련한 신상 문제가 청문회에서 제기됐지만, 파격적 인사를 무산시킬 정도는 아닌 것으로 판단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전날 국회 외교통일위원회는 강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회를 마쳤다.

김 의원은 “신상 문제 의혹이 청문회에서 충분히 해명됐다고 보느냐”는 사회자의 질문에 “해당 상임위 청문위원이 아니어서 언론보도 수준의 정보를 갖고 있지는 못하다”면서도 “아침 신문을 훑어봤는데 그렇다(해명됐다)”고 답했다.

다만, 김 의원은 전날 청문회에서 강 후보자에 대한 정책능력 검증이 충분히 이뤄지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그는 “중차대한 외교안보문제에서 청와대가 주도권을 쥐고 외교부 장관이나 외교부는 들러리 서는 게 아니냐는 우려가 있다는 점을 강 후보자는 직시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 후보자와 관련해 “정책 방향은 저와 다르지만, 능력이나 자질은 백번 인정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전날 청문보고서 채택 불발 배경에 대해 “예일대학교 펠로우 프로그램에 참가할 때 추천자 3명 중 1명을 고의로 숨겼다는 지적이 있었고 이에 대한 해명을 들어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돼 채택하지 못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청문회에서 증언선서를 한 상태에서 위증 문제가 나왔기 때문에 이 부분이 분명하게 클리어 돼야 내일 보고서 채택에 여야가 합의할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