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씨&라이프]다시 더워진 날씨…오존도 전국적으로 ‘나쁨’

[헤럴드경제=유오상 기자] 8일 목요일은 전날까지 내린 비가 그치면서 낮 한때 기온이 29도까지 오르는 등 무더운 날씨를 보이겠다.

이날의 아침 최저기온은 13~18도, 낮 최고기온은 23~29도로 전날보다 크게 오르겠다. 서울의 낮 기온은 27도, 강릉과 대구, 구미 등은 29도까지 오르는 등 완연한 초여름 날씨가 예보됐다.

오존 농도는 전국적으로 ‘나쁨’ 수준을 나타낼 전망이다. 대부분 지역은 오후 들어 농도가 짙어지며 야외 활동이나 과도한 운동은 유의해야 한다.

미세먼지 농도는 전 권역에서 ‘보통’ 수준을 유지하겠다. 다만, 수도권과 충청 등 중서부 지역은 국외에서 날아온 미세먼지의 영향으로 아침과 밤에 일시적으로 농도가 ‘나쁨’ 수준까지 짙어질 가능성이 있다.

아침에는 서해안과 일부 내륙을 중심으로 짙은 안개가 예상돼 출근길 운전에 나설 때는 교통안전에 주의해야겠다.

바다의 물결은 동해 먼바다에서 1.0~3.0m, 서해와 남해 먼바다에서는 0.5~2.0m로 일겠다. 특히 동해 먼바다에는 풍랑특보가 발효된 상태로 항해나 조업에 나선 선박은 안전사고를 조심해야 한다.

osyoo@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