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회찬 “野 김상조 반대, 납득할 국민 거의 없을 것”

[헤럴드경제=이슈섹션] 노회찬 정의당 원내대표는 자유한국당 등 보수야당의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 후보자 인사청문보고서 채택 반대에 대해 “누가 봐도 ‘재벌을 위한 김상조 반대’이거나 한 명은 반드시 떨어트려야 한다는 강박관념이 빚어낸 ‘의무할당식 반대’로밖에 볼 수 없다”고 말했다.

노 원내대표는 8일 국회에서 열린 상무위 회의에서 이같이 지적한 뒤 “이를 납득할 국민은 거의 없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일부 야당이 김 후보자에 대한 부적격 입장을 계속 피력하고 있다”며 “그러나 국민 눈높이에서 김 후보자의 몇 가지 과실이 그토록 부적격인지 의문이고, 과거 정권의 인사청문회에서 현재 일부 야당이 보여줬던 모습을 돌이켜볼 때 과연 이들이 말하는 도덕성의 기준이 무엇인지 궁금하다”고 말했다.

이어 “김 후보자에 대한 공정거래위원장 임명이 하루 속히 이뤄져 그나마 공정한 경제 질서가 어느 정도라도 확립되길 희망한다”며 “일부 야당들은 ‘반대를 위한 반대’, ‘본때 보여주기식 반대’에서 벗어나기를 강력히 촉구한다”고 밝혔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