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국적제약사만 가능했던 소아마비 백신, LG화학이 도전한다

-LG화학, 빌게이츠재단에서 개발 지원금 140억원 받아
-불활화 소아마비 백신 개발에 사용될 예정
-현재 소아마비 백신은 다국적제약사만이 제조
- 2020년부터 글로벌 시장에 공급할 계획

[헤럴드경제=손인규 기자] 그동안 다국적제약사가 제조를 독점했던 가능했던 소아마비 백신을 국내 제약사도 만들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소아마비는 폴리오(polio) 바이러스에 의한 신경계의 감염으로 척수성 소아마비의 형태로 발병한다. 발병 후 보통 2주 이내에 사망에 이르는 무서운 병이다. 하지만 예방 접종이 효과적으로 시행되면서 발생률이 감소했고 WHO는 2000년 우리나라에서 소아마비 박멸을 선언했다. 국내에선 예방접종 대상 감염병에 포함돼 있다. 하지만 아프리카 지역 일부 국가에서는 아직 소아마비가 발생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LG화학은 미국의 ‘빌앤멜린다게이츠재단(이하 빌게이츠재단)’으로부터 신규 소아마비 백신 개발을 위해 1260만 달러(약140억원) 규모의 자금을 지원받는다고 7일 밝혔다. LG화학은 1990년대부터 지속적인 백신 연구개발 투자를 통해 축적한 R&D 역량 및 우수한 품질, 생산 능력을 인정받아 대규모 지원금 유치에 성공했다고 밝혔다. 

[사진설명=충청북도 오송에 위치한 LG화학 백신 공장 전경]

이번 지원금은 올해부터 2020년까지 신규 ‘불활화 소아마비 백신’의 해외 임상시험과 충북 오송에 위치한 백신전용 공장의 생산설비 확장에 사용된다. LG화학은 2014년부터 불활화 소아마비 백신을 개발하고 있으며 현재 임상 2상을 준비 중이다. 2020년 세계보건기구(WHO)의 사전적격성평가(PQ) 인증을 받아 국내 오송 공장에서 생산해 글로벌 시장에 본격 공급할 계획이다. LG화학이 개발에 성공하게 되면 국내 제약사 중에는 최초로 소아마비 백신을 생산하는 것이 된다. 불활화 소아마비 백신은 세계보건기구가 추진 중인 소아마비 바이러스 박멸 정책에 따라 기존의 경구용 소아마비 백신을 대체하며 수요가 급증하고 있다.

경구용 소아마비 백신은 약독화(弱毒化)된 생(生)바이러스 백신으로 백신에서 유래한 돌연변이 바이러스로 인해 소아마비를 발생시킬 위험성이 지적된 바 있다. 이에 세계보건기구는 경구용 소아마비 백신의 사용중단을 목표로 돌연변이의 위험성이 없는 불활화 소아마비 백신 사용을 적극 장려하고 있다. 불활화 소아마비 백신은 생산기술의 난이도가 높고 국제 규격에 부합하는 생산시설 확보가 쉽지 않아 현재 전세계적으로 공급 가능 업체가 소수에 불과해 많은 국가들이 백신 확보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현재 전 세계적으로 소아마비 백신을 생산하는 제약사는 영국의 GSK, 프랑스의 사노피 파스퇴르, 네덜란드의 빌토벤 바이오로지컬스 등 3곳뿐이다. 손지웅 LG화학 생명과학사업본부장은 “빌게이츠재단의 확고한 지원에 힘입어 모든 나라에서 사용이 가능한 안전하고 효과적인 소아마비 백신을 조속히 상용화해 전세계 소아마비 바이러스 퇴치에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