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심 속 말(馬)테마 워터파크 개장

[헤럴드경제=윤정희(부산) 기자] 가족형 테마파크 렛츠런파크 부산경남이 지역민을 위한 저렴한 워터파크로 변신한다.

한국마사회 렛츠런파크 부산경남(최원일 본부장)은 국내 최초로 말(馬)을 테마로 한 ‘워터 페스티벌’을 개최한다. 기간은 6월11일부터 8월31일까지 매주 금, 토, 일 3일간이다.

축제의 하이라이트는 물놀이 시설인 ‘렛츠런 워터파크’다. 1000여명을 동시에 수영할 수 있는 ‘렛츠런 워터파크’에는 100m 길이의 ‘워터슬라이드’와 ‘대형 수영장’, ‘유아 전용 풀장’, ‘에어바운스 슬라이드’ 등의 시설을 갖춰져 있다. 이외에도 사계절 썰매동산인 ‘슬레드힐’, 유아들이 보트를 직접 타 볼 수 있는 ‘보트존’ 또한 눈길을 끈다.


폭염이 지속되면서 전국 각지에 워터파크들이 속속 들어서고 있지만, 단돈 3000원으로 다양한 시설을 즐길 수 있는 곳은 ‘렛츠런 워터파크’가 유일하다.

부산 강서구와 경상남도 김해시 가운데에 위치한 렛츠런파크 부산경남 입장고객이라면 누구나, 물놀이와 말 테마파크를 동시에 이용할 수 있다. 안전요원이 매 시간 시설을 지키고 있기 때문에, 안전사고 발생위험도 적기에 특히 어린 자녀가 있는 가정의 휴식공간으로 안성맞춤이다.

3000원으로 즐길 수 있는 건 물놀이뿐만이 아니다. 세계 최대 규모의 말(馬) 테마파크도 추가 비용 없이 즐길 수 있는데, 지난 2011년 말 총 866억원을 투입해 126만㎡ 부지에 조성된 말 테마파크는 도심 속 가족공원으로 입지를 다졌다. 주말 낮이면 말들이 근육을 울근불근대며 달리는 경주로에서부터, 숲체험, 모래놀이, 곤충체험 등을 할 수 있는 ‘토마의 정원’, 다양한 품종의 말로 승마체험을 할 수 있는 ‘포니 승마장’까지 말 테마파크에서 전부 즐길 수 있다. 일몰 후 밤이 찾아오면, 여름밤 정취를 더하는 빛 테마파크 일루미아까지도 공원 내에서 이용할 수 있어 밤낮으로 즐거움과 시원함을 맛볼 수 있다.

친환경 전기차인 순환열차를 이용하면 38만평의 부지 위에 조성된 테마파크의 명소들을 짧은 시간에 효율적이고 편안하게 관람할 수 있다. 순환열차는 ‘워터파크’, ‘호스토리랜드’, ‘승마랜드’ 등의 정류장에 정차한다. ‘호스토리랜드’는 어린이들이 세계의 말문화를 즐기며 공부할 수 있는 공간이다. ‘호스아일랜드’는 가족과 연인을 테마로 한다. 둘레 1km의 호수와 장미원, 동화 같은 분수터널, 야외 갤러리 등으로 구성됐으며, 연인을 위한 프로포즈 포토존도 있다. 승마랜드에서는 신장 50cm로 국내에서 가장 작은 말인 ‘버튼스앤보우(일명 바우)’를 비롯해 고산지대에서 짐을 나르는 ‘셔틀랜드 포니’, 스페인이 원산지인 점박이 말 ‘아팔루사’ 등 다양한 품종의 말을 볼 수 있다.

워터 페스티벌에는 물놀이와 함께 다양한 공연ㆍ체험 행사들이 줄줄이 이어진다. 오는 11일 개장일에는 인기 트로트 가수 박구윤의 흥겨운 하이라이트 공연과 파워풀한 혼성 7인조 그룹사운드 비스타, B.N.G 방송댄스 걸그룹 특별공연이 펼쳐진다. 특설무대에서는 타악하면 빼놓을 수 없는 ‘난타팀’이 공연을 펼치며, 버블 매직, 비보잉 댄스배틀 등 다양한 초청 공연행사가 열릴 예정이다. 이외에도 말 관련 상식 OX게임인 ‘퀴즈 馬왕선발대회’부터 물총사격대회, 미니수영대회, 어린이 손인형극 등 어린이들을 위한 특별 체험행사도 열린다.

렛츠런파크 부산경남 최원일 본부장은 “과거엔 경마장이 경주마들을 보면서 베팅하는 장소에 불과했다면, 이제는 많은 사람이 즐기는 레저 공간으로 자리 잡았다”며 “부산경남지역 주민들에게 시원한 즐거움을 선사할 수 있도록 세계적인 테마파크 못지않은 서비스를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