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작구 사당4동 도시재생 ‘시동’

[헤럴드경제=한지숙 기자] 서울 동작구(구청장 이창우)는 2017년 서울시 도시재생 활성화를 위한 연계 사업인 ‘희망지사업’에 사당4동이 최종 선정됐다고 8일 밝혔다.

‘희망지사업’은 도시재생지역으로 지정되기 전, 주민 역량을 강화하기 위한 준비단계로서 도시재생에 대한 주민의 이해를 높이고 재생사업을 왜 해야 하는지 공감대를 형성하고자 하는 사업이다.

사당4동은 지난 5월 서울시 도시재생 공모에 참여해 각 분야 평가위원회의 심층적인 평가를 거쳐 지난 4일 서울형 도시재생 희망지 14곳 중 1곳으로 선정됐다.


사당4동은 1억원의 사업비를 지원받아 올 12월까지 희망지사업을 추진하게 된다.

지역주민 단체의 주도 아래 ▷현장거점 공간운영 ▷마을신문 발행 ▷마을자원조사 및 의제발굴 ▷주민공모사업 시행 등이 진행된다.

사업 종료 뒤에는 사업성과 등을 종합해 ‘도시재생활성화지역’ 지정을 위한 공모에도 참여한다. 도시재생활성화지역으로 지정되면 100억의 사업비가 지원된다.

박범진 동작구 도시전략사업과장은 “지역자원과 잠재력이 풍부한 사당4동의 희망지사업은 도시재생의 시작을 알리는 중요한 첫 단초”라며 “사당4동이 도시재생의 핵심으로 주민 모두가 행복한 도시를 만들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