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너지는 계층 사다리…中 대졸 임금 2년 연속 하락

[헤럴드경제=김유진 기자] 중국 내 ‘고소득 고학력자’가 갈수록 줄어드는 것으로 나타났다. 일자리 수는 부족하지 않지만 대졸 고학력자 수가 크게 늘어나면서 양질의 일자리를 찾기 어렵기 때문이다.

6일(현지시간) 영국 파이낸셜타임스(FT)는 중국 대졸 신입사원의 임금이 2년 연속 하락했다고 보도했다.

중국 구직사이트 ‘자오핀(招聘·zhaopin)닷컴’이 9만 3000명의 대졸자를 대상으로 실시한 설문조사에 따르면, 올해 대졸 신입사원이 받는 평균임금은 지난해 대비 16% 감소한 4014위안(약 67만원)이다. 이들 응답자 대다수가 기대보다 낮은 소득을 받고 있었다.

[사진=게티이미지]

가장 큰 이유는 대졸자 수가 크게 늘어나면서 상대적 위상이 떨어졌기 때문이다. 지난 10년 간 증설된 대학이 100여 개에 이른다. 중국 교육부에 따르면 올 한 해 대학을 졸업하는 학생 수만 795만 명이다. 이는 스위스 인구에 해당하는 숫자다.

일자리의 양 자체는 아직까지 부족하지 않다. 이전보다 취업이 어려워졌지만 대졸자의 70%는 적어도 한 군데서 구직 제안을 받고 있다. 중국 당국에 따르면 올해 1분기에 만들어진 일자리만 334만 개에 달한다. 당국은 올해 총 1100만 개 일자리를 만든다는 계획을 차질없이 이행하고 있다.

문제는 고학력자가 원하는 양질의 일자리가 부족하다는 점이다. 조사에 따르면, 취업한 대졸자의 75%가 기대 임금보다 낮은 보수를 받고 있다. 최근 몇 년 새 휴대폰 조립이나 택배창고 박스 나르기 같은 저임금 단순업무 인턴십에 등록하는 대학생도 늘어나고 있다.

특히 소수 명문대를 제외한 중상위권 대졸자와 여성 대졸자의 상황이 좋지 않다. 중국 내 500개 대학을 대상으로 한 순위평가(2017년)에서 64위에 이름을 올린 대학에 재학 중인 장 샤오위는 “취업을 위해 17개 기업에 지원해야했다”며 “취업은 했지만 4500위안(약74만원)인 임금은 만족스럽지 않다”고 밝혔다. 또 여성은 남성보다 월 평균 750위안(12만4000원)을 덜 받는 것으로 조사됐다고 자오핀닷컴은 전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