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근혜측 “블랙리스트 증언 공무원, 구질구질”

[헤럴드경제=이슈섹션] 박근혜측 유영하 변호사가 7일 열린 블랙리스트 재판에서 증언을 한 문체부 공무원에 대해 “구질구질한 소리하고 있다”고 폄훼하는 발언을 해서 논란이 되고 있다.
[사진제공=연합뉴스]

유영하 변호사는 “문체부 공무원들이 부당한 지시였다고 하는데, 나라면 사표내고 나왔을 것이라며 구질구질한 소리는 안 했을 것”이라고 말했다고 JTBC가 보도했다.

이날 재판에선 지금까지 진행된 김기춘 전 비서실장과 조윤선 전 문체부 장관 등의 재판을 기록을 조사했다.

이 과정에서 수많은 문체부 공무원들의 블랙리스트의 부당함을 증언한 내용도 모두 법정에서 공개됐다.

검찰은 박 전 대통령이 문화예술계 지원 배제 명단 작성과 시행에 직접관여했다고 판단하는 것올 보고 있다.

그러나 박 전 대통령 측은 이를 전면 부인하고 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