볼보트럭코리아 ‘비전 2020’ 발표…“시장점유율 20% 확보해 업계 2위 오를 것”

- 연간 4000대 판매, 서비스센터 40개 이상 확충, 시장 점유율 20% 확보 목표
- 내달 누적 판매 대수 2만대 돌파… ‘볼보트럭의 법칙’ 근거

[헤럴드경제=박혜림 기자] 올해로 국내 판매 20주년을 맞은 볼보트럭코리아가 오는 2020년까지 시장 점유율 20% 확보 등을 골자로 하는 ‘비전 2020’을 발표했다.

김영재 볼보트럭코리아 사장은 8일 서울 중구 신라호텔에서 열린 볼보트럭코리아 판매 20주년 기자간담회에서 “2020년까지 연간 4000대 판매, 서비스 센터 40개 이상 확충, 시장점유율 20% 확보 등을 통해 국내 상용차 업계 2위로 자리매김하겠다”며 포부를 밝혔다.

[사진설명=김영재 볼보트럭코리아 사장(왼쪽)과 헬렌 멜키스트 (Helene Mellquist) 볼보트럭 인터내셔날 세일즈 부문 사장(오른쪽)이 20주년 기념 한정판 모델 앞에서 볼보트럭코리아 국내 판매 20주년을 기념하고 있다.]

김 사장은 지난 20년간 볼보트럭코리아가 국내 수입 상용차업계에서 뛰어난 성능과 내구성을 갖춘 다양한 신제품을 선보인 것은 물론 차별화된 고객만족 서비스와 마케팅 활동을 통해 고객의 신뢰를 얻은 점 등에서 미뤄 이같은 목표를 충분히 실현시킬 수 있다고 자신했다.

그는 5000대 판매에 걸리는 시간이 지속적으로 단축되는 이른바 ‘볼보트럭의 법칙’을 언급하며, “다음달 누적 판매대수 2만대를 기록할 것”이라고 말했다. 실제 볼보트럭코리아는 국내 첫 판매 10년만인 2007년에 누적 판매 대수 5000대를 기록한 바 있으며, 5년 뒤인 2012년엔 1만대를, 3년이 채 지나지 않은2015년에는 1만5000대를 판매했다.

아울러 한국수입자동차협회(KAIDA)에서 공개한 자료에 따르면 볼보트럭은 지난 1월부터 4개월 연속 국내 수입 상용차 업계 판매 대수 1위를 유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 김 사장은 만(MAN) 트럭 등 경쟁사들의 공격적인 투자에 대해 “볼보트럭코리아는 과거 고객들의 편의를 위해 한남동에서 경기도 동탄으로 적잖은 비용을 들여 본사를 이전하기도 했고, 인천과 김해 등에도 자체 직영 정비 사업소을 만드는 등 경쟁사들이 따라오기엔 힘들 정도로 많은 투자를 했다”며 볼보트럭코리아가 향후에도 업계 선도 기업으로서 자리매김 할 수 있으리라는 확신을 내비쳤다.

이날 볼보트럭코리아 판매 20주년 기념식을 축하하기 위해 방한한 헬렌 멜키스트 (Helene Mellquist) 볼보트럭 인터내셔날 세일즈 부문 사장도 “지난해 기준 한국은 볼보트럭이 진출해있는 전 세계140개국 중 매출규모 10위 안에 드는 성과를 거뒀다”며 “이는 국내 고객들에게 신뢰할 수 있는 제품과 서비스를 제공했던 볼보트럭코리아의 오랜 노력을 고객들이 알아주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한편, 볼보트럭코리아는 지난 2002년 볼보그룹 차원에서 373억원 규모의 금액을 투자해 중앙물류센터의 역할을 수행하는 볼보그룹코리아 부품 물류 센터를 인천에 설립했다. 2014년에는 2500만불을 투자하여 총 면적이 4만7524㎡ 에 달하는 평택 볼보트럭코리아 종합 출고센터를 준공했으며, 전국에 본사 직영의 서비스 센터3곳을 포함한 총 29개의 서비스 센터를 운영하는 등 적잖은 투자를 이어오고 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