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동해로 지대함 순항미사일 수발 발사] 취임 한달 되는 날…‘난감한 선물’ 받아든 文대통령

청와대 긴급 수석보좌관 회의 개최
긴급 현안보고 대책 마련 착수

취임 한달새 북한 5차례 도발 감행
사드 배치·대북정책 野압박 거셀듯

문재인 정부 취임 한 달(30일째)을 맞이한 8일 북한이 미사일 도발을 강행했다. 사드 배치를 둘러싼 잡음에 이어 북한까지 미사일 발사를 강행하면서 문재인 대통령도 이날 수석보좌관회의에서 긴급 안건으로 다루며 대책 마련에 착수했다.

청와대는 이날 오전 대통령 주재 수석보좌관(대수보)회의에서 북한 미사일 도발과 관련, 긴급 논의에 들어갔다. 문 대통령은 이날 대수보 회의에서 북한 미사일과 관련한 보고를 받았다. 원래 이날 회의엔 예정에 없던 안건이었으나, 이날 아침 북한이 미사일 도발을 강행하면서 대수보 회의에서도 긴급하게 현안 보고 및 대책 마련이 이뤄졌다. 하필 이날은 문 대통령이 취임 한 달을 맞이한 날이다. 새 정부의 각종 평가도 북한 미사일 도발에 가릴 형국이다. 취임 후 한 달 동안 북한은 총 4차례,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이 참관해 지대공미사일을 시험발사한 사례까지 포함하면 5차례 미사일 도발을 강행했다. 일주일 간격으로 미사일 도발을 강행한 북한이다. 

문재인 대통령(가운데)이 8일 오전 청와대 여민1관에서 열린 수석보좌관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연합뉴스]


최근 사드 배치 절차 등을 두고 논란이 불거진 와중에 북한까지 추가 도발을 강행하면서 청와대도 한층 난감한 상황에 놓였다. 국내에선 사드 배치 지역의 환경영향평가 재검토가 진행되고, 미국에선 제임스 시링 미국 국방부 미사일방어청장이 “북한의 대륙간탄도미사일(ICBM)이 미국에 도달한다고 봐야 한다”고 밝히는 등 사드 배치를 둘러싼 국내외 정세가 급박하게 돌아가고 있다. 연이어 안보 이슈가 불거지면서 새 정부의 사드 정책이나 대북 정책을 두고 야권의 압박도 한층 거세질 전망이다.

통상 정치권에서 ‘한 달 맞이’는 초반 성과와 리더십을 집중 조명하는 시기로 분류된다. 하지만, 이날 한 달을 맞이한 새 정부는 ‘북한 미사일’이란 난감한 선물(?)을 받게 됐다. 특히나 한미정상회담을 목전에 둔 시기이기에 더 민감하다. 고유환 동국대 북한학과 교수는 “북한이 문재인 정부가 아닌 미국을 겨냥해 도발을 강행하고 있다”고 분석했다. 새 정부의 의지와 달리 북한의 연이은 도발 속내엔 한국이 아닌 미국을 협상 대상으로 삼고 있다는 의미다. 대북 정책의 주도권을 쥐려는 문재인 정부엔 또다른 난제가 떨어졌다. 

김상수 기자/[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