빠르게 움직이는 ‘극한 촬영’에 최적화…소니, 알파(α)9 출시

- 1/32000의 빠른 셔터스피드와 무소음 무진동 촬영
- 스포츠, 공연 촬영에 유용

[헤럴드경제=정세희기자] 소니코리아가 어두운 환경이나 빠르게 움직이는 사물을 찍는 데 최적화된 전문가용 카메라 ‘알파(α)9’을 오는 12일 출시한다.

소니코리아는 8일 서울시 송파구 올림픽공원 SK올림픽핸드볼 경기장에서 ‘Ultimate SPEED Master 알파(α)9’ 출시기념 기자간담회를 열어 신제품을 공개했다. 

소니코리아가 오는 12일 출시하는 풀프레임 미러리스 카메라 알파(α)9. [사진제공=소니코리아]

적층형 메모리가 내장돼 있는 신제품 α9은 사진을 찍고 있는 와중에도 메모리에 미리 저장을 해 빠른 연사속도를 자랑하는 게 특징이다. 1/32000의 빠른 셔터스피드를 구현해 빠르게 움직이는 사물을 포착하는 데 최적화 됐다.

또한 이면조사 엑스모어(Exmor) RS™CMOS 센서를 탑재해 어두운 곳에서도 좋은 화소의 사진을 찍을 수 있다.

특히 왜곡 억제 전자식 셔터를 탑재해 무소음 촬영 모드가 가능하다. 골프, 양궁, 공연 등에서 펼쳐지는 결정적인 순간을 블랙아웃 없이 20연사로 촬영할 수 있다.

뿐만 아니라 전자식 뷰파인더의 장점을 극대화해 사용자에게 끊김 없는 라이브 뷰를 상시 제공한다. 20fps의 빠른 연속 촬영 모드를 포함한 모든 스틸 사진 촬영 모드에서 사용할 수 있다.

배터리 기능도 향상됐다. α9에는 기존 소니 풀프레임 카메라용 배터리보다 용량이 2.2배 늘어난 새로운 배터리(NP-FZ100)가 적용됐다.

오쿠라 키쿠오 소니코리아 컨슈머 프로덕트 부문 사장은 “소니 카메라 기술의 결정체인 α9은 오늘날 기계식 셔터 방식의 프로페셔널 디지털 카메라들이 직면하고 있는 모든 장벽과 한계를 뛰어 넘는 제품으로 스포츠, 공연, 보도사진 등 극한의 환경에서 촬영에 최적화 됐다”고 말했다. α9의 출시가격은 519만9000원이며 소니스토어에서 판매된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