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생 PL 오가다티, 이마트 입점 시작

-2016 메이드인 코리아 프로젝트 1위 제품
-12개 제품 상반기 내 추가로 이마트 입점
-향후 중소기업 상생 꾸준히 진행할 것

[헤럴드경제=김성우 기자] 이마트가 지난해 ‘메이드인 코리아 프로젝트’로 발굴한 중소기업 상품인 오가다 오미자ㆍ배도라지ㆍ레몬그라스 티 세트를 자체브랜드(Private LabelㆍPL) 상품으로 선보였다. 또 올해 상반기까지는 12종 제품을 추가로 시장에 내놓는다.

이마트는 오는 10일 한방차 테이크아웃 카페인 ‘오가다’와 협력해 ‘피코크 오가다 티 3종(한라봉오미자ㆍ배도라지ㆍ애플레몬그라스)’을 출시한다고 8일 밝혔다. 피코크 오가다 티 3종 세트는 차음료 3종이 함께 들어 있는 세트로 실제 카페 오가다에서 판매되는 인기 상품을 병음료로 제조했다.

지난해 10월 진행됐던 2016 메인드 인 코리아 프로젝트에 참석한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이 상품에 대한 설명을 듣고 있다. [사진=이상섭 기자/[email protected]]


오가다 티는 지난 2016년 진행된 메이드인 코리아 프로젝트에서 식품 분야 1위를 차지한 제품이다. 외부 전문가와 이마트 바이어 등 총 60여명의 심사위원으로부터 품질, 가격경쟁력, 상품 차별성, 디자인에서 높은 점수를 받았다.

메이드인 코리아 프로젝트는 중소기업 우수 상품을 선정해 상품 연구 개발 및 판로 확대를 지원하는 상생 계획이다. 이마트는 2016년 메이드인 코리아 프로젝트를 통해 선별된 제품 13개를 상반기 내 이마트에 정식 입점한다는 방침을 세웠다. 오가다 티 세트를 시작으로 신규 제품들이 상반기 내 상품화를 완료키로 했다.

이마트는 지난해부터 꾸준히 상생 제품을 시장에 선보이고 있다. 최근 중소기업진흥공단 및 대중소기업협력재단과 협업을 통해 매직에듀, 바램시스템 등 12개 제품을 선보였고, 올해 2월 이마트 왕십리점에서 1주일간 테스트 입점 행사를 진행하면서 약 1200만원의 매출을 올렸다.

올해 하반기에는 2017년에도 메이드인 코리아 프로젝트를 진행하며 중소기업과의 상생을 확대할 예정이다. 지난해보다 선별 상품을 확대해 50개사 상품을 발굴하고 최종적으로 10~20개 기업 입점을 추진한다는 계획을 세웠다. 호응도가 높은 제품에 대해서는 해외수출 지원도 돕는다.

정동혁 이마트 CSR담당 상무는 “2016년 메이드인 코리아 프로젝트는 민관이 합동으로 중소기업 상품 발굴 및 판로 지원을 성공적으로 마쳤다는 것에 큰 의의가 있다”며 “메이드인 코리아 프로젝트가 유통업계의 대표적인 중소기업 상생 프로젝트로 자리잡을 수 있도록 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