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의, 8일 국정기획위 간담회… 정부·재계 첫 공식회동

[헤럴드경제=홍석희 기자] 문재인 정부와 재계의 첫 공식회동이 8일 열린다. 최근 정부의 일자리 정책에 따른 기업 부담이 커지는 것 아니냐는 우려의 목소리가 재계 일각에서 나오는 가운데 열리는 회동이어서 관심이 커지고 있다.

대한상공회의소는 오는 8일 오전 대한상의 챔버라운지에서 국정기획자문위원회와 간담회를 한다고 밝혔다.

국정기획위 사회분과위원회의 김연명 분과위원장과 더불어민주당 한정애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간사 겸 분과위원, 오태규 자문위원 등이 참석한다.

대한상의에서는 이동근 상근부회장과 이경상 경제조사본부장 등이 나온다. 간담회는 국정기획위에서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국정기획위는 이날 중소기업중앙회도 만날 예정이다.

국정기획위와 대한상의는 비공개 간담회에서 비정규직의 정규직 전환 등 새 정부의 일자리와 경제 정책에 대한 의견을 주로 나눌 것으로 알려졌다. 최근 재계 일각에서는 비정규직 과다 고용 대기업에 대한 고용부담금 부과 검토등 정부의 비정규직 정책으로 인해 “경영 환경이 더욱 악화할 것”이라는 우려가 제기됐다.

또 정부가 주요 경제 정책 발표 준비 과정에서 주요 경제단체나 대기업에 관련 의견을 거의 구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지는 등 재계 입장을 정부에 제대로 전달하기 어려운 상황이라는 지적이 나왔다.

대한상의는 다음 달 10일 오전 대한상의 국제회의장에서 이용섭 대통령 직속 일자리위원회 부위원장 초청 CEO(최고경영자) 조찬간담회도 할 예정이다.

대한상의는 간담회에 대해 홈페이지 공고에서 “새 정부의 일자리 정책 방향을 듣고 기업의 의견을 전달하는 소통의 자리를 마련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또 “일자리 정책이 성공적으로 추진되기 위해서는 노사정이 기업현실을 바탕으로 양보와 소통의 자세로 나서야 하며 특히 기업의 정책에 대한 이해와 협력이 수반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