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눈썹 때문에 아파트 태워…‘불난 데 알콜 붓기’

[헤럴드경제=이슈섹션]화장 도구로 속눈썹을 올리려고 라이터를 사용하다가 아파트에 화재가 발생해 한밤중 주민들이 대피하는 소동이 일어났다.

8일 경기도 양주소방서에 따르면 이날 오전 0시께 양주시 덕정동의 한 아파트 9층 집에서 불이 나 약 25분 만에 완전히 꺼졌다.

이 불로 윗집에 사는 A 씨가 연기를 들이마셔 병원으로 이송되고 한밤중 주민 수십 명이 긴급 대피했다. 또 아파트 내부가 그을리고 냉장고와 컴퓨터 등이 타 총 7500만 원(소방서 추산)의 재산 피해가 일어났다.

[사진제공=양주소방서]

화재는 해당 아파트 9층에 사는 B(25ㆍ여) 씨가 속눈썹을 위로 고정시키기 위해 라이터로 이쑤시개를 달구다가 화장대에 있던 화장솜에 불이 붙으면서 시작된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B 씨가 화장을 하다가 불이 갑자기 붙자 이를 끄기 위해 향수를 뿌렸지만 향수의 알코올 성분으로인해 불이 급속히 번진 것으로 보고 정확한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