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석희 jtbc뉴스룸 뒷끝 작렬?… 강경화 청문회 ‘악마(?)의 편집’

[헤럴드경제=이명수 기자] 손석희의 jtbc뉴스룸이 강경화 외교부 장관 후보자의 청문회를 보도하면서 강후보자의 부정적인 측면을 집중으로 부각해 상당수 누리꾼들로부터 ‘뒷끝이 장난 아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jtbc는 지난 7일 “강경화 후보자가 야3당이 ‘낙마 대상 1호’로 지목하면서 가장 큰 관심이 모아졌다”면서 “야당이 위장전입과 부동산 투기 의혹을 집중 거론하고 경험부족과 자질문제를 집중 제기했다”고 보도했다.

이날 실제로 자유한국당 의원들은 강경화 후보자의 부동산 의혹에 대해 집중적으로 질의를 했다. 그 중에는 이미 보도를 통해서 의혹이 해소된 내용도 있었으나 재차 질의를 하면서 흠집내기에 몰두하는 듯한 모습을 보였다.

[사진= jtbc방송 캡처]
[사진= jtbc방송 캡처]
[사진= jtbc방송 캡처]
[사진= jtbc방송 캡처]

문제는 jtbc가 이를 보도하면서 자유한국당 의원들이 의혹 제기하는 부분은 상세히 보도하는 반면 강경화 후보자가 답변하는 장면은 짧게 편집한 부분이다.

누리꾼들은 “같은 시간 방송된 김동현 후보자는 해설을 했고, 김이수 후보자는 팩트체크를 했는데 강경화 후보자는 불리한 문답만 보여줬다”(mne***),“후보 해명이나 여당의원들이 교통정리를 해준 것이 있는데 그냥 넘어갔다. 편집부분은 좀 짜증났다.”(rma***)는 반응을 보였다.

특히 jtbc가 보도한 거제도 기획부동산 의혹에 대해선 손석희 사장이 직접 사과방송까지 했는데도 야당의원들의 질의가 상세히 보도되자 사과의 진정성이 의심된다는 의견이 줄을 이었다.

누리꾼들은“기획부동산은 오보 인정하는 거죠. 의견접수 게시판이 있긴 한 건지 찾기 어렵게 해놓고 소통한다고요?”(kim***),‘ “오늘 악마의 편집 쩔더구만요, 부끄러운줄 아세요. jtbc뉴스룸은 박근혜 탄핵까지만 언론이었습니다”(kan***)며 불만을 글을 쏟아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