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논현역 ‘살인미수’ 남성, 헤어지자는 말에 격분해 범행

[헤럴드경제=이현정 기자] 서울 강남 한복판에서 흉기를 휘둘러 여성을 중태에 빠뜨린 남성이 헤어지자는 말에 격분해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파악됐다.

8일 서초경찰서에 따르면 신모(53ㆍ자영업자) 씨는 경찰 조사에서 “열흘 전에 헤어지자는 말을 들었는데 참고 있다가 이유라도 알고 싶어서 찾아갔다”며 “대화를 하려했으나 최씨가 자신을 보자마자 도망가서 범행을 저질렀다”고 진술했다.


앞서 신 씨는 0시14분께 서울 서초구 역삼동 신논현역 부근의 지하 1층 카페에서 카페 여주인 최모(44)씨의 가슴과 왼쪽 옆구리를 7.5㎝ 길이의 흉기로 찌른 혐의로 긴급체포됐다.

신 씨는 최 씨와 약 10개월간 연인관계였다고 주장하고 있다.

최 씨는 사건 직후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상태가 위중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이르면 이날 신씨에 대한 구속영장을 신청할 계획이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