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논현역 카페 여주인 흉기에 찔려 중태…“돈 노린 강도 아닌 듯”

[헤럴드경제=이슈섹션] 지하철 신논현역 부근 카페 40대 여주인이 한 남성이 휘두른 흉기에 찔려 중태다.

서울 서초경찰서는 살인미수 혐의로 A씨를 현행범으로 체포해 조사하고 있다고 8일 밝혔다고 연합뉴스가 보도했다.


A씨는 이날 오전 0시 14분께 서울 서초구의 한 카페에서 여주인 B(44)씨의 명치와 옆구리를 흉기로 찌른 혐의를 받고 있다.

A씨는 B씨를 강제로 끌고 카페 안으로 끌고 들어가는 것을 수상히 여긴 시민의 신고로 범행 현장에서 경찰에 붙잡혔다.

B씨는 인근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으나 위중한 상태라고 경찰은 전했다.

경찰 관계자는 “돈을 노린 강도는 아닌 것 같다”고 설명했다.

경찰은 A씨를 상대로 범행 동기 등을 조사중이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