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 떠난 노원병, 김미경 교수 출마설 ‘솔솔’

[헤럴드경제=이슈섹션] 안철수 전 국민의당 상임공동대표가 지난 대선에서 필사즉생의 각오로 내려놓은 서울 노원병에 안 전 대표의 부인 김미경 교수가 출마한다는 ‘출마’설이 여의도 정가에 나돌고 있다.

안 전 대표 측 국민의당 내부 관계자에 따르면, 안 전 대표 대신 노원병 지역구를 탄탄히 다 져 온 김 교수가 내년 재보궐 선거에 출마할 가능성이 크다. 수도권에 단 4석을 확보하고 있는 국민의당으로선 노원병을 되찾아 오는 것이 급선무인 만큼 당 내부 및 노원병 지역구에선 “입지가 탄탄한 김 교수의 등판이 필요하다는 이야기가 나오고 있다“고 더 팩트가 8일 보도했다.

[사진=헤럴드경제DB]

현재 정치권 안팎에선 대선후보였던 홍준표 전 경남도지사와 안희정 충남도지사의 노원병 출마설이 심심찮게 들린다. 지난번 안 전대표와 맞붙었던 이준석 바른정당 노원병 지역위원장은 이미 출마의사를 밝힌 상태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