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 ‘수입왕’도 호날두…메시 3위로 밀려

美 경제전문지 ‘포브스’ 집계
작년 9300만 달러 벌어들여
이적설엔 “가능성 없지않다”

축구 스타 크리스티아누 호날두(레알 마드리드)가 전 세계에서 가장 높은 수입을 올리는 운동선수 자리를 지켰다.

미국 경제전문지 포브스가 7일(현지시간) 발표한 운동선수 수입 순위를 보면 호날두는 지난 12개월간 9300만 달러(약 1천45억원)를 벌어들여 1위에 올랐다.


호날두는 지난해 6월 발표된 순위에서도 1위를 차지한 바 있다. 당시 수입은 8천800만 달러였다.

포브스는 호날두가 레알 마드리드로부터 받는 연봉과 수당을 5천800만 달러, 경기장 밖에서 스폰서십 등을 통해 얻는 수입을 3천500만 달러로 추산했다.

한편 포르투갈 스포츠지 아볼라는 이날 호날두의 친정팀인 잉글랜드의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를 비롯한 유수 클럽들이 호날두 영입을 시도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아볼라는 맨유와 프랑스 파리 생제르맹, AS모나코, 그리고 이름을 밝히지 않은 중국 클럽 등 4곳이 호날두에 공을 들이고 있으며, 몸값이 최소 1억8천만 유로(약 2천282억원)에 달할 것이라고 전했다.

호날두 본인도 이적 가능성을 배제하지 않았다.

미국프로농구(NBA) 스타 르브론 제임스(클리블랜드)는 8천620만 달러로 호날두에 이어 2위에 이름을 올렸다.

제임스는 연봉(3천120만 달러)에서 호날두에 밀렸지만, 그 외 수입(5천500만 달러)에선 호날두를 앞섰다.

지난해 2위였던 리오넬 메시(FC바르셀로나)는 8천만 달러를 기록해 3위로 한 계단 밀렸다.

4위는 ‘테니스 황제’ 로저 페더러(6천400만 달러), 5위는 NBA 골든 스테이트의 케빈 듀랜트(6천60만 달러)였다.

5위까지는 제임스와 메시의 자리만 바뀌었을 뿐 지난해 6월 순위와 같은 선수들이 자리했다.

6∼10위는 앤드루 럭(미국프로풋볼·5천만 달러), 로리 매킬로이(골프·5천만 달러), 스테픈 커리(농구·4천730만 달러), 제임스 하든(농구·4천660만 달러), 루이스 해밀턴(자동차 경주·4천600만 달러)이다.

신수정 기자/[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