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교부 공무원 노조 “강경화 지지…역량 넘쳐”

[헤럴드경제=이슈섹션] 외교부 공무원 노조가 강경화 장관 후보자 임명을 지지를 위해 팔을 걷어부쳤다.

국가공무원노조 외교부지부는 강 후보자 인사청문회가 열린 7일 ‘강 후보자에게 국가를 위해 봉사할 기회를 주자’는 제목의 논평을 발표했다.

노조는 논평에서 “강 후보자의 역량은 넘치고 넘친다. 이제 외교부도 조직에 활력을 불어넣고 당당하게 외교활동을 할 수 있도록 이끌어주는 진정한 리더가 있어야 한다”고 밝혔다.

지난 7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강경화 외교부 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 강 후보자가 의원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사진제공=연합뉴스]

공무원 노조가 장관 후보자를 공식 지지 입장을 밝힌 것은 이례적이다.

논평은 이어 “외교부는 최근 폐쇄적인 조직문화와 잇딴 외교문제 갈등으로 집단 무기력에 빠져 있다“며 ”새 정부 출범 이후 외교부가 제 몫을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공직 후보자의 엄격한 도덕성이 선결요건인 것은 두말 할 필요가 없지만, 후보자의 자질과 역량 또한 이에 못지 않게 중요하다”며 “강 후보자에 대해 제기된 의혹 중에는 오랜 외교관 생활에서 빚어진 것도 있고 그 이외의 것들은 충분히 해명할 수 있다”고 감쌌다.

노조 측은 “외교부 내 순혈주의를 타파해야 하며, 우리 외교의 패러다임과 문화를 변화시키는 중요한 계기가 필요한 때”라며 ”그 적임자가 강 후보자로, 부디 정치권이 대승적 견지에서 강 후보자에게 국가를 위해 봉사할 기회를 주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