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국인에 ‘바가지’ 씌운 택시기사, 삼진아웃 자격박탈

[헤럴드경제=이슈섹션]외국인에게 정상요금의 최대 12배를 불려 받은 택시기사가 자격을 박탈당했다.

서울시는 지난 2일 택시 운전기사 A 씨에 대해 과태료 60만원과 자격 취소 행정처분을 내렸다고 7일 밝혔다. 시가 지난해 2월 23일 ‘택시 부당요금 삼진아웃제’를 도입한 후 자격 취소 사례는 이번이 처음이다.

[사진=123rf]

앞서 시는 한 외국인이 명동에서 압구정까지 택시요금으로 3만원을 냈다는 민원을 조사해 A 씨가 외국인 손님으로부터 부당요금을 받았다는 사실을 알게 됐다. 해당 거리의 정상 요금은 1만원이었다.

특히 A 씨는 지난해 두 차례에 걸쳐 부당 요금 징수로 처분 받은 전례가 있었다. 지난해 6월 명동에서 충무로역까지 정상요금 3000원의 12배인 3만6000원을 받아 과태료 20만원과 경고 처분을 받았다. 또한 같은 해 8월, 명동에서 남대문까지 1만5000원(정상요금 3000원)을 받아 과태료 40만원과 자격정지 30일 처분을 받았다.

윤준병 도시교통본부장은 “이번 택시 부당요금 삼진아웃제 적용으로 택시 운수종사자에게 경각심을 주는 계기가 됐다”면서 “외국인의 서울시에 대한 이미지가 실추되지 않도록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