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 태평양화학 이전부지, 기업형임대주택 지구지정

[헤럴드경제=박정규(용인)기자]경기도가 용인시 영덕동 태평양화학 이전부지 14만㎡를 기업형임대주택(뉴스테이) 공급촉진지구로 8일 지정했다.

기업형임대주택은 중산층 주거 안정을 위해 도입된 민간기업형 임대주택이다. 사업자는 정부로부터 주택도시기금 저리융자, 택지 할인공급, 인허가 특례 등의 지원을 받는다. 입주자는 최소 8년의 거주기간을 보장받을 수 있다. 임대료 상승률은 연 5% 이하로 제한된다.


‘용인영덕 기업형임대주택 공급촉진지구’는 지난 2015년 12월 ‘민간임대주택에 관한 특별법’ 시행이후 민간이 제안해 경기도가 지정한 첫 번째 기업형임대주택 공급촉진지구다.

용인뉴스테이개발㈜이 2015년 12월 29일 지구지정 제안을 신청했다. 사업지구 내에는 기업형임대주택 1890세대와 따복하우스, 연구시설·자족시설 부지등이 조성될 예정이다.

도는 올해 말까지 통합심의위원회 심의를 거쳐 지구계획 승인 및 감리자지정 절차를 추진할 예정이다. 시행자는 지구계획이 승인되면 주택건설사업계획 승인, 건축허가 등 사업별 인허가 절차를 별도 진행한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