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상돈 “누가 추천?”, 김이수 “박지원 추천 받았다”…국민의당 셀프 저격?

[헤럴드경제=이슈섹션]이상동 국민의당 의원인 7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김이수 헌재판소장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박지원 국민의당 전 대표가 언급되자 당황했다.

이날 이상돈 국민의당 의원은 “후보자가 진보든 보수든 모르고 헌법과 법을 해석했다고 했는데 그것은 정직하지 않다고 본다”면서 “헌법이라는 것은 추상적이기 때문에 사람에 따라 다양한 해석과 판결이 나오는 것 아니냐”는 말로 김 후보자에 대한 질의를 시작했다.

이어 “그리고 솔직히 헌법재판소 재판관과 대법관도 임명권자가 다 있지 않냐. 그 취향에 맞게 임명을 하는 것”이라며 “후보자는 민주당 추천으로 헌법재판관이 된 것이 아닙니까”라고 김 후보자에게 물었다.

김 후보자는 “그렇다”고 답변했다.

이에 이 의원은 “그때 민주당 누구의 추천으로 누구하고 연락해서 어떻게 된 것인지 말씀해주실 수 있냐”고 다시 질문했다.

김 후보자는 ‘박지원 대표’라고 대답했다.


이 말을 들은 이 의원은 짐짓 놀라는 듯하다 “왠지 우리 박지원 대표가 김 후보자를 국민의당이 통과시켜야 한다는 이야기가 있더라”고 말을 이어갔다.

김 후보자는 “그때 (민주당) 원내대표를 하셨기 때문에”라고 부연했다.

이 의원은 “저는 그거 잘못됐다고 생각하지 않는다. 솔직하게 좋다”면서 “그리고 헌법재판관 인용 구성은 정당 추천이 있기 때문에 된 사람이 자기를 밀어준 그 정당을 반영하려 애쓰는 것은, 아주 헌법을 무시하는 판결은 못 하지만 대부분의 판결은 이렇게 해석도 되고 저렇게 해석도 된다”고 장황하게 말했다. 그러면서 “자기를 뽑아준 보내준 그 정당을 좀 따라가는 것은, 자연스러운 것”이라고 덧붙였다.

네티즌들 사이에서는 이 의원 질문 의도를 두고 다양한 추측이 나오고 있다. 그 중에서도 “이 의원이 김 후보자를 공격하려다 느닷없이 박 대표가 거론되자 방향을 선회한 것 아니냐”는 추측이 가장 많은 공감을 얻고 있다. 박 대표는 당시 민주당 원내대표를 거쳐 현재 이 의원과 같은 국민의당에 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