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용호 “文정부, 사드파헤치기 중단해야”

[헤럴드경제=박병국 기자] 이용호 국민의당 정책위의장은 8일 “메아리 없는 대북접촉승인을 계속해야 하는지 신중하게 검토할 필요가 있다”며 “(북한의) 끝없는 도발 앞에 절대 도움되지 않는 사드(THAADㆍ고고도 미사일방어 체계) 파헤치기도 중단하길 바란다”고 밝혔다. 김 의장은 이날 북한이 미사일 발사를 한 것과 관련해 “우리 (정부) 대응이 한가한 것 같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의장은 “북한이 하루라도 빨리 핵보유국으로 인정받고 또 대륙간탄도미사일 개발을 마무리 하고 싶어하는 것 같다”며 “북한의 계속된 도발을 강력히 규탄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그러나 우리는 너무 대응이 한가한 것 같다”며 ”어쩌면 우리만 북한을 짝사랑하는 것 아닌가 생각이 든다”고 했다. 

그는 “정부가 민간 대북접촉 승인하면서 유화신호를 보내고 있는데 북한은 아랑곳하지 않고 도발을 계속하고 있다”며 “외교안보라인은 공백상태인데 정부는 사드문제로 안보 불안을 가중시키고 있다”고 했다.

이 의장은 또 통신비인하 문제 관련해 “국민의당도 정부의 정책 방향에 찬성한다”고 밝히면서도 “기본료 폐지 여러 상황 종합고려 해야한다”고 정책 추진 방법에 문제가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정부가 팔을 비틀면 방안은 나오겠지만 손해를 피하려는 통신사의 특성상 풍선효과 초래 가능성이 있다”며 “시한을 정하고 막무가내 방안 내놓으라 하면 부실 대책 나온다”고 강조했다. 또 “정부기업을 윽박지를 게 아니라 경청하고 대화해야한다”고 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