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정, “미래 교육 공동 책임감 가져야”

[헤럴드경제=박정규(여주)기자]이재정 경기도교육감은 7일 여주교육지원청에서 열린 ‘현장교육협의회 시즌2’에 참석해 여주ㆍ이천지역 학교장과 소통의 시간을 가졌다.

현장교육협의회에는 초등학교 학교장 54명이 참석해 교과연계 진로교육 내실화 방안, 전문적 학습공동체 기반 학교 자율경영체제 구축 방안등 교육 현안을 주제로 이재정 교육감과 의견을 나눴다. 


이자리에는 진로지원과, 학교정책과 등 도교육청 교육정책 담당부서 및 여주ㆍ이천 교육지원청 관계자도 참석해 현안 문제의 해결방안을 함께 논의했다.

학교장들은 토론 주제 이외에도 교육활동 중 발생하는 교권침해 예방, 교원 연구년제 및 안식년제 운영, 사택 제공을 통한 안전한 근무 환경 제공, 신규교사를 위한 연수, 상담교사 지원 확대 등 다양한 의견을 제시했다.

이재정 교육감은 “4차 산업혁명 시대는 스스로 문제의식을 갖고 질문을 만들어 해결해야 하므로 상상력과 잠재력을 키우는 교육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이어 “지금은 인터넷만 활용하면 얼마든지 필요한 지식을 얻을 수 있다.”면서, “지식위주의 암기식 교육보다는 학생들이 스스로 문제의식을 갖고 해결하고자하는 학습에 대한 동기를 가질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했다.

이 교육감은 “해당 학교의 교육뿐만 아니라 지역의 교육적 가치를 만드는 데 지혜를 모아야할 것”이라면서, “미래 교육에 대한 공동의 책임감을 가지고 이 시대의 과제를 해결하는데 함께 노력해 달라”고 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