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류 20만년전 기원설 뒤집어졌다 “30만년전”

[헤럴드경제=이슈섹션] 현생인류(호모 사피엔스)의 기원 시점이 기존에 알려진 20만년전이 아니라 30만년전이었던 것으로 밝혀졌다.

앞으로 역사 교과서에서는 인류의 출현 시기를 30만년 전으로 수정해야 한다.

독일과 모로코 공동연구팀은 지난 7일(현지시각) 북서부 아프리카 모로코 한 유적지에서 발견한 호모 사피엔스 두개골, 이빨, 아래턱뼈 등의 화석 연대를 분석한 결과 30만년 전 것으로 확인됐다고 과학저널 ‘네이처’ 측에 전했다.

독일 막스플랑크연구소 장자크 위블랭 교수와 모로코 국립고고역사문화연구소의 압델와히드 벤은세르 박사 공동연구팀은 모로코 서부 제벨 이르후드 유적지에서 최소 5명의 것으로 추정되는 22개의 인류 화석과 석기류, 동물뼈 등을 발견했다.

막스플랑크연구소 지질연대측정 전문가인 다니엘 리히터 연구팀은 화석이 발굴된 곳에서 함께 발견한 부싯돌 사용시기를 열발광 연대 측정법으로 측정해 30만년 전 것임을 밝힌 별도의 논문도 ‘네이처’에 게재했다.

지금까지 가장 오래 된 인류 화석은 에티오피아 오모 키비시에서 발견된 것으로 시기는 19만5000년 전으로 측정됐다.

학계에서는 이를 근거로 ‘인류의 20만년 전 동아프리카 출현설’을 정설로 삼았다.

위블랭 교수는 “과학자들은 20만년 전 동아프리카에서 인류가 출현했을 것으로 생각했다. 그런데 이번 새 연구 결과는 인류가 30만년 전 이미 출현해 아프리카 전역에 퍼졌음을 보여준다”고 말했다.

연구팀이 최첨단 장비를 동원해 분석한 결과 현대인과 제벨 이르후드 머리뼈 화석을 비교한 결과 작고 가느다란 얼굴과 둥근 두개골 등 공통점을 지니고 있음이 드러났다.

얼굴 모양은 구분이 어려울 정도로 일치했지만 두개골은 가늘고 긴 형태를 하고 있었다.

막스플랑크연구소 고고인류학자 필리프 군츠는 “두개골 생김새는 뇌 모양에 따라 생겨난다. 이번 발견에서 현대인의 얼굴 형태는 인류 초기에 형성된 반면 뇌의 모양이나 기능은 호모 사피엔스 혈통 안에서 계속 진화해왔음을 알 수 있다”고 말했다.

연구진 측은 “초기 호모 사피엔스는 모로코 제벨 이르후드(30만년 전), 남아프리카 플로리스배드(26만년 전), 에티오피아 오모 키비시(19만5천년 전) 등 아프리카 대륙 전역에서 매우 복잡한 진화과정을 겪었다는 것을 보여준다”며 “그동안 북아프리카는 인류 기원 논쟁에서 배제돼왔지만 이번 발견은 호모 사피엔스 출현 시기에 머그레브(모로코 알제리 튀니지 일대 지역)와 아프리카 대륙의 다른 지역이 강하게 연결돼 있었다는 것을 말해준다”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