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사청문회 지켜보자, 9일째 후속 인사 없는 靑

[헤럴드경제=김상수 기자]청와대가 9일째 후속 장관급 인사 발표 없이 조용하다. 조각(組閣)이 시급한 과제이지만, 연이은 인사 난항으로 숨 고르기에 들어갔다. 특히, 정부부처 장관으로 첫 포문을 연 김동연ㆍ강경화 후보자의 향방을 지켜보며 속도조절을 하겠다는 기류가 강하다.

청와대가 마지막으로 장관급 인사를 발표한 건 지난 5월 30일이다. 김부겸 행정자치부ㆍ김현미 국토교통부ㆍ도종환 문화체육관광부ㆍ김영춘 해양수산부 장관 후보자 등 국회의원 출신 4명 후보자를 발표한 게 마지막이다. 그 뒤로 9일째 장관급 후보자를 추가 지명하지 않은 채 차관급 인사만 추가 발표했다. 

[사진 = 연합뉴스]

차관급은 대통령 임명만으로 절차가 마무리되고, 장관급은 국회 인사청문회를 거쳐야 한다. 국회 인사청문보고서가 채택되지 않더라도 대통령이 임명을 강행할 수는 있다. 다만, 이 경우 첫 내각 구성부터 국회 반발을 무릅쓰고 강행한 데에 따른 정치적 부담이 크다. 청와대가 국회 협조 여부를 주목하며, 장관급 인사를 속도 조절하는 이유다.

청와대는 우선 지난 7일 진행된 김동연ㆍ강경화 장관 후보자의 국회 인사청문회 결과에 주목하고 있다. 일단 이들이 국회 문턱을 넘으면 인사 발표도 속도가 불을 전망이다. 역으로, 국회 인사청문보고서 의결이 이뤄지지 않으면 청와대는 ‘지명 철회ㆍ지명 강행’의 난감한 선택에 놓인다. 후속 인사도 지연될 수밖에 없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이날 본지와의 통화에서 “아무래도 (인사청문회) 분위기도 보고 검증도 더 철저하게 하고 있는 중”이라고 전했다.

야권의 반발이 거세면서 검증 작업도 한층 세밀해졌다. 최근 사회부총리나 국방부 장관 후보자로 유력하게 거론됐던 김상곤 전 교육감, 송영무 전 해군참모총장 등도 재검증 작업에 들어간 것으로 알려졌다.

그렇다고 무작정 미룰 수만도 없다. 일자리 공약 이행을 담당할 고용노동부 장관이나 안보 공백을 메울 국방부 장관, 교육부 장관 겸 사회부총리 등의 인사는 특히나 촌각을 다툰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