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대, 이탈리아 시에나대학과 공중보건 석사과정 개설

[헤럴드경제=이홍석(인천) 기자]인천대학교는 이탈리아 대학에서 1년씩 교육을 받는 공중보건 석사과정을 개설했다.

인천대학교는 8일 본교 교수회관에서 공중보건 석사과정 프로그램 론칭 행사를 열고 운영계획을 발표했다.

이날 행사에는 조동성 인천대 총장을 비롯한 프란치스코 프라티(Francesco Frati) 시에나대학 총장, 마르토 델라 세타(Marco Della Seta) 주한 이탈리아 대사, 한태준 겐트대 부총장, 윤인규 국제백신연구소 연구개발담당 사무차장, 조완규 전 교육부장관 및 사토리우스 코이아 바이오텍, 바이오협회, 셀트리온, 얀센백신 등 바이오 기업 관계자를 포함한 100여명이 참석했다.


인천대 정책대학원에 개설되는 공중보건 석사과정은 인천대와 이탈리아 시에나 대학이 공동 운영하고 국제백신연구소(IVI)가 협력한다. 정원은 20명 내외이며 오는 9월 2학기 개강을 목표로 한다.

인천대와 시에나 대학에서 1년씩 교육받는 방식으로 운영되며 과정 이수자는 두 대학의 복수 석사학위를 받게 된다.

이 과정은 시에나 대학이 10여 년 전부터 개발도상국의 젊은 의사들을 대상으로 설립해 운영 중인 ‘백신학과 제약 임상개발’ 최고위 석사과정의 연장선에 있다.

시에나 대학의 기존 석사과정이 백신에 중점을 두고 있다면 이번에 두 대학이 개설하는 복수 학위과정은 백신 외에도 저분자와 생물학 제약 개발로 범위를 확대한 게 특징이다.

안순길 인천대 생명과학기술대학 학장은 “세계 최고 전문가들이 5개 모듈로 구성된 360시간 이상의 강의 및 세미나로 진행한다”며 “옥스퍼드ㆍ예일ㆍ존스홉킨스 등 대학교수와 빌 앤드 멜린다 게이츠 재단, 세계보건기구(WHO), 국제백신연구소 등 국제기관 전문가와 지도자들이 두 대학을 오가며 강의하게 된다”고 설명했다.

제롬 킴 국제백신연구소 사무총장은 “업계 전문인력 등 인적자원의 역량강화는 백신의 개발 및 보급과 더불어 IVI 사명의 핵심이며, 이 과정은 백신이 필요한 전 세계의 사람들을 위해 백신과 생명공학 신기술을 개발 보급하기 위한 노력에 기여할 것”이라며 “국제백신연구소 과학자들이 겸임교수로 참여해 세계 보건 및 백신 개발에 관해 강의하고 학생들에게 인턴십 기회도 제공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조동성 인천대 총장은 “바이오에 초점을 둔 복수 학위과정은 향후 동북아 국가뿐 아니라 전 세계 학생들로 대상을 확대해 나갈 것”이라며 “열정과 지식으로 무장하고 인적 네트워킹을 이룬 이 과정을 수료한 학생들은 미래 대한민국의 생명공학산업 성장을 주도하고, 전 세계 모든 사람들의 건강과 복지를 증진시키는 핵심적인 역할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프란치스코 프라티 시에나대학 총장은 “양 대학의 신약분야, 제약분야, 생명과학분야 강점을 살려 인천대와 시에나가 함께 만든 이번 프로그램을 통해 젊은 세대 과학자 양성을 위해 적극 협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지난 1240년 설립된 시에나 대학은 학생 수 1만6000명 규모의 이탈리아 명문 대학으로, 교황 비오 2세와 알렉산데르 7세가 이 대학 동문이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