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의 ‘일자리 창출’ 정책…국제사회에 소개됐다

[헤럴드경제=유재훈 기자] 새 정부의 국정과제 1순위인 ‘일자리 창출 정책’이 국제사회에 소개됐다.

기획재정부는 프랑스에서 열린 ‘2017년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각료이사회’에 참석해 ‘양질의 일자리 창출’이라는 한국의 정책 방향을 소개했다고 8일 밝혔다. 이번 이사회에는 우리 정부 수석대표로 송인창 기재부 국제경제관리관(차관보)이 참석했다.

각료이사회는 35개 회원국 각료들이 모이는 연례행사로, 올해는 ‘성공적인 세계화 만들기 : 모두에게 더 나은 삶’을 주제로 프랑스 파리 OECD 본부에서 7일부터 (현지시간) 이틀간 개최됐다.

한국은 ‘자유무역 및 디지털 경제 환경에서 모든 사람의 번영을 위한 국내정책 방안’ 세션에서 “‘사람 중심 경제’로 정책 패러다임을 전환하고 사회 불평등 문제에 본격적으로 대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포용적인 성장을 위해서는 모든 국민이 성장의 주역이 될 수 있도록 양질의 일자리를 창출해야 한다”며 “구조적으로 소외될 가능성이 큰 취약계층에 대한 정책적 배려도 확대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또 “세계화 자체에 대한 반대보다는 그 혜택을 어떻게 공정하게 분배해야 할 지에 초점을 맞춰야 한다”며 “신고립주의와 보호 무역주의를 배격하기 위한 국제사회 공조를 강화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번 각료이사회에서는 다국적 기업의 국제 조세 회피를 막기 위한 OECD와 주요 20개국(G20) 차원의 국제 공조체계인 ‘벱스(BEPS)’ 방지 다자협약 서명식도 열렸다.

기재부 관계자는 “OECD 각료이사회에서 제시한 포용적 성장과 세계화를 위한 대내외 정책 방향이 한국이 추진 중인 양질의 일자리 창출, 소득분배 개선 등의 정책 방향과 일맥상통함을 확인했다”며 “새 정부 정책 방향을 적극적으로 홍보해 국제사회의 이해를 높였다”고 자평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