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사드 범부처 합동 TF 구성ㆍ운영

-사드 추가조사ㆍ환경영향평가 등 논의
-8일 1차 회의…매주 1~2회 회의 개최

[헤럴드경제=신대원 기자] 정부는 주한미군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사드(THAAD) 논란과 관련해 국무총리실 산하에 범부처 합동 TF를 구성했다.

총리실은 7일 “최근 사드배치 추진과 관련해 사드발사대 추가반입 보고 누락, 적정한 환경영향평가 회피 시도 등 사드배치를 위한 절차적 투명성 확보노력이 미흡했다는 지적에 따라 앞으로 합리적인 절차적 투명성 확보방안을 강구하기 위해 오늘부터 범부처 합동 TF를 구성ㆍ운영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사진제공=연합뉴스]

사드 범부처 합동TF는 홍남기 국무조정실장이 팀장을 맡고 국방부 차관, 외교부 1차관, 환경부 차관, 국무조정실 1ㆍ2차장 등 관계부처 차관으로 꾸려진다.

총리실은 “앞으로 합동TF에서는 환경영향평가 회피 등 그동안 사드 배치 추진과정에서 나타난 지적사안들에 대한 추가조사 문제, 절차적 정당성을 획득하기 위한 적정한 환경영향평가 실시 문제 등에 대해 집중적으로 논의ㆍ대응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합동TF는 8일 오후 차관회의 직후 1차 회의를 개최할 예정이며 매주 1~2회를 기준으로 수시로 회의를 개최한다는 방침이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