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우택 이어 또…한국당 홍문종, 인사청문회서 졸음 논란

[헤럴드경제=이슈섹션]홍문종 자유한국당 의원이 7일 강경화 외교부 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 졸고 있는 모습이 포착돼 논란이 일고 있다.

홍 의원은 이날 오후 4시쯤 옆자리에 앉은 같은 당 최경환 의원이 강 후보자의 장녀가 세운 주류회사 ‘포스인터내셔널’ 출자자이자 강 후보자의 부하 직원이었던 우종갑 씨에게 이 회사에 거액을 투자한 배경에 대해 질의하는 중 꾸벅꾸벅 조는 모습을 보였다.

홍 의원은 의자에 고개를 뒤로 젖히고 휴식을 취하다가 최 의원이 질의를 신청하려 손을 번쩍 들어보이자 잠깐 깨는 듯하더니, 최 의원의 질의가 이어지자 이내 졸음을 이기지 못하고 고개를 푹 숙인채 ‘긴 휴식’을 이어갔다. 

[사진=더팩트 뉴스 영상 캡처]

한편, 지난 6일에는 정우택 당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가 국립 현충원에서 열린 현충일 추념식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추념사를 낭독할 때 조는 듯한 모습이 포착돼 구설수에 올랐다.

정 권한대행은 “당시 잠시 눈을 감고 대통령의 추념사를 음미하고 있었다”며 “절대 졸지 않았다”고 해명했지만 누리꾼들의 질타가 이어졌다.

홍 의원의 졸음 영상이 온라인 상에서 확산되자 일부 누리꾼들은 한국당을 ‘졸음한국당’ ‘잠온당’이라고 지칭하며 비난하고 나섰다.

트위터에서는 “인사청문회에서 X자는 자유당 홍문종, 자기 재판에서 조는 박근혜, 현충일 추념식에서 졸음 논란 일으킨 정우택, 이 정도면 그 당 종특”(kiho****), “홍문종 의원은 인사청문회 위원 자격이 없다. 당신 눈에는 위기의 나라가 안보이냐”(gil_****), “‘앉으면 잠온당’ 홍문종 의원. 작명비는 안받을테니 당명 바꾸길”(k_ms****) 라는 등의 비판이 이어지고 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