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네시스 G90 美서 ‘벤츠 S-클래스’ 눌렀다

車 컨설팅조사 업체 오토퍼시픽
‘2017 신차 만족도’ 조사서 1위에

현대자동차그룹의 럭셔리 브랜드 제네시스가 플래그십 세단 G90<사진>로 전통의 럭셔리 세단 메르세데스-벤츠 S-클래스를 꺾고 미국 만족도 조사에서 1위를 기록했다.

8일 제네시스에 따르면 미국의 자동차 전문 컨설팅 조사회사인 오토퍼시픽이 발표한 ‘2017 차량 만족도 조사(Vehicle Satisfaction Awards ; VSA)’에서 G90(국내명 EQ900)가 역대 최고 점수를 받았다. 


고급차 부문 1위를 기록한 G90는 고객만족도 점수가 역대 최고인 818점(1000점 만점)을 기록해 최고점을 경신할 경우에만 별도로 수여하는 ‘프레지던트 어워드’를 받았다. 종전 최고 기록은 지난해 캐딜락 에스컬레이드(810점)였다.

올해 G90는 링컨 컨티넨탈(793점), 메르세데스-벤츠 S-클래스(770점)를 제쳤다. G90는 성능, 안전, 편의 등 기본 사양을 대폭 강화하고 나파 가죽, 리얼 우드 내장재 등 고급감을 확대해 높은 평가를 받았다.

또 양산차 최초로 아마존의 음성인식 비서 서비스인 ‘알렉사’ 기능을 적용해 상품성을 높인 것이 특징이다.

올해로 21년째를 맞는 2017 차량 만족도 조사는 2016년형과 2017년형 신차를 구매한 5만4000여명의 소비자들을 대상으로 총 50개 항목에 걸쳐 만족도를 조사해 발표했다.

앞서 G90는 미국 진출 6개월 만에 분기 기준 처음으로 상위 3위권에 올랐다. G90는 올해 1분기 누적으로 미국에서 총 1203대의 판매량을 기록했다. 올해 1월 468대를 시작으로 미국 출시 후 월별 최다 판매량을 기록한 뒤 2월 327대로 다소 줄었지만 지난달 408대로 다시 상승하며 1000대를 훌쩍 넘는 성적으로 1분기를 마감했다.

이로써 G90는 렉서스 LS(944대), 아우디 A8(793대) 등을 누르고 미국 대형 럭셔리카 부문에서 올 1분기 누적 기준 3위에 올랐다. 지난달 G90는 397대가 판매돼 전체 미국 대형 럭셔리카 부문서 4위를 기록했다. 

정태일 기자/[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