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네시스 G90 벤츠 S-클래스 눌렀다…美 전문평가서 만족도 1위

-美 오토퍼시픽社 신차 만족도 조사
-G90 818점, S-클래스 770점
-K5ㆍK7ㆍ스포티지 각 차급 1위

[헤럴드경제=정태일 기자]현대자동차그룹의 럭셔리 브랜드 제네시스가 플래그십 세단 G90로 전통의 럭셔리세단 메르세데스-벤츠 S-클래스를 꺾고 미국 만족도 조사에서 1위를 기록했다.

8일 제네시스에 따르면 미국의 자동차 전문 컨설팅 조사회사인 오토퍼시픽이 발표한 ‘2017 차량 만족도 조사(Vehicle Satisfaction Awards ; VSA)’에서 G90(국내명 EQ900)가 역대 최고 점수를 받았다.

고급차 부문 1위를 기록한 G90는 고객만족도 점수가 역대 최고인 818점(1000점 만점)을 기록해 최고점을 경신할 경우에만 별도로 수여하는 ‘프레지던트 어워드’를 받았다. 

[사진=제네시스 G90]

종전 최고 기록은 지난해 캐딜락 에스컬레이드(810점)였다.

올해 G90는 링컨 컨티넨탈(793점), 메르세데스-벤츠 S-클래스(770점)을 제쳤다.

G90는 성능, 안전, 편의 등 기본 사양을 대폭 강화하고 나파 가죽, 리얼 우드 내장재 등 고급감을 확대해 높은 평가를받았다.

또 양산차 최초로 아마존의 음성인식 비서 서비스 ‘알렉사’ 기능을 적용해 상품성을 높인 것이 특징이다.

올해로 21년째를 맞는 2017 차량 만족도 조사는 2016년형과 2017년형 신차를 구매한 5만4000여명의 소비자들을 대상으로 총 50개의 항목에 걸쳐 만족도를 조사해 발표했다.

앞서 G90는 미국 진출 6개월 만에 분기 기준 처음으로 상위 3위권에 올랐다. G90는 올해 1분기 누적으로 미국에서 총 1203대의 판매량을 기록했다. 올해 1월 468대를 시작으로 미국 출시 후 월별 최다 판매량을 기록한 뒤 2월 327대로 다소 줄었지만 지난달 408대로 다시 상승하며 1000대를 훌쩍 넘는 성적으로 1분기를 마감했다.

이로써 G90는 렉서스 LS(944대), 아우디 A8(793대) 등을 누르고 미국 대형 럭셔리카 부문에서 올 1분기 누적 기준 3위에 올랐다. 지난달 G90는 397대 판매돼 전체 미국 대형 럭셔리카 부문서 4위를 기록했다.

이와 함께 이번 조사에서 23개 차급 중 기아차도 중형차 부문 K5(현지명 옵티마), 대형차 부문 K7(현지명 카덴자), 소형 크로스오버 SUV 부문 스포티지 등 3개 차종으로 각 차급 만족도 1위에 올랐다.

killpas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