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주가 ‘볼보XC90’를 골프채로 박살…도대체 무슨일?

[헤럴드경제=이슈섹션] 올해 초 볼보XC90를 구입한 차주가 볼보 서비스센터에서 골프채를 휘둘러 창문과 문짝을 파손을 하는 모습이 담긴 영상이 한 커뮤니티에 올라왔다.

영상과 함께 올라온 글에 따르면 차주는 올해 새차를 구입했으나 운전중 추돌방지 기능이 계속 작동해 수리를 요구했으나, 서비스센터는 이런저런 변명을 대며 응하지 않았다고 하소연했다.

[사진출처=보배드림]

그는 서비스센터가 “블랙박스나 썬팅 때문에 그렇다고 변명을 했다”면서“ 썬팅ㆍ블랙박스 제거하고 직접 영상을 보여줬는데도 엉뚱한 답변뿐이다”며 분통을 터뜨렸다.

특히 용인-서울간 고속도로를 달리는 중 추돌방지 기능이 작동해 매우 위험한 상황이 발생한 적이 있다고 토로했다.

차주는 골프채로 차를 파손한 이유에 대해 “정말 열받는 상황은 기사가 한번 나온 상황에서도 단 한번의 연락도 없었다”면서 “정말 너무 너무 화가 나는 상황이라 저렇게하고 왔다”고 말했다.

한편, 차주는 자신의 차가 ▲1차선 및 반대편 차량도 인식해서 추돌방지 기능이 뜨면서ABS가 걸리는 증상 ▲긴급상황시 안전벨트가 쪼여지는 기능이 안됨(센터에서 결함 인정) ▲브레이크 밟을때 오래된 자전거 브레이크 밟을때 삐~익하는 소리 ▲고질적인 센서스문제(맘대로 꺼졌다 켜졌다)▲ 조수석 안전벨트 미인식(가끔씩) ▲오디오 볼륨조절 –가끔 안됨 ▲키 인식을 못해 가끔 시동도 안걸리고 주행중 키 없음으로 표기의 결함이 있다고 덧붙였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