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미 폭로에도 여유만만 트럼프…“정당성 인정받은 느낌”

-“수사대상 아니라는 점 공개적으로 인정받아 만족”

[헤럴드경제=이혜미 기자] 제임스 코미 미국 연방수사국(FBI) 전 국장의 ‘핵폭탄급’ 폭로에도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여유 넘치는 반응을 내놨다.

7일(현지시간) AFP통신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개인 변호사를 통해 코미 전 국장의 증언으로 자신의 정당성이 완전히 입증된 느낌이라고 밝혔다. 

[사진=EPA연합]

마크 카소위츠 변호사는 이날 성명을 내고 “트럼프 대통령이 자신이 러시아 대선 개입 의혹 수사에서 수사 대상이 아니라는 개인적인 보고를 공개적으로 인정받은 것에 만족해하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트럼프 대통령은 완벽하게, 전적으로 정당성을 인정받았다고 느낀다”며 “계속해서 국정 과제를 열정적으로 추진해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공화당도 코미 전 국장의 증언이 트럼프 대통령의 말을 사실로 입증해준 것이라고 거들었다.

로나 맥대니얼 공화당 전국위원회(RNC) 위원장은 “트럼프 대통령의 말이 맞았다는 것 아니냐”며 “코미 증언은 대통령이 조사 대상이 아니라는 사실을 재확인해준 것”이라고 주장했다.

코미 전 국장은 지난 1월 27일 백악관 만찬에서 트럼프 대통령이 마이클 플린 전 국가안보보좌관의 러시아 내통 의혹 수사를 중단할 것을 요구했다고 이날 서면 증언에서 밝혔다. 당시 트럼프 대통령은 “플린은 좋은 사람(good guy)이고 러시아와 통화에서 잘못한 게 없다”고 항변한 것으로 전해졌다.

또 트럼프 대통령이 자신에게 ‘충성심(loyalty)’을 강조하며 압박감을 가했다고도 털어놨다.

코미 전 국장은 소문으로만 떠돌던 ‘만찬 메모’가 실재한다고도 밝혔다. 그는 만찬 직후 기억이 흐려지기 전에 곧장 대화 내용을 메모했다고 말했다. 당시 대화에서 트럼프 대통령이 자신을 매수하려는 느낌이 들어 메모를 작성하기로 마음먹었다고 설명했다.

전직 FBI 국장으로서 그는 “FBI가 독립적인 수사기관이라는 점에서 당시 대화가 매우 우려스럽다(very concerning)”고도 말했다.

그러면서도 러시아의 대선 개입 의혹 조사에서 트럼프 대통령이 조사 대상이 아니라는 점을 본인에게 확인해준 것은 사실이라고 인정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