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카콜라, 국내 차(茶) 음료시장 공략

-아시아 최초로 ‘골드피크 티’ 선봬
-북미서 2014년 연 매출 1조원 달성

[헤럴드경제=최원혁 기자] 코카콜라가 국내 차(茶) 음료시장 공략에 나섰다.

다변화하는 국내 차 음료 시장에서 홍찻잎을 직접 우린 ‘프리미엄 아이스티’로 음료 한 병도 특별하게 마시려는 밀레니얼 세대를 공략한다는 전략이다.

코카콜라는 홍찻잎을 직접 우려내 깊고 풍부한 홍차 본연의 향미를 살린 프리미엄 아이스티 ‘골드피크 티(TEA)’ 2종(오리지널, 라즈베리향)을 출시한다고 8일 밝혔다. 

[사진=코카콜라 프리미엄 아이스티 ‘골드피크 TEA 오리지널’]

새롭게 선보이는 ‘골드피크 티’는 지난 2014년 북미 지역에서 단일 브랜드로 연간 매출액 1조원을 달성한 제품으로 한국 코카콜라가 미국, 캐나다에 이어 전 세계 세 번째이자 아시아 최초로 국내 시장에 내놨다.

‘골드피크 티’는 우바산 홍찻잎을 직접 우려 깊고 진한 홍차의 맛을 구현한 점이 특징이다. 깔끔하고 풍부한 맛으로 무더운 여름철 시원하게 갈증을 해소하기에 적합하며 브런치ㆍ디저트 등 다양한 요리에 부담 없이 곁들일 수 있어 일상생활 속에서 다양하게 즐길 수 있다. 또 패키지는 세련된 페트 용기에 골드 컬러의 라벨을 적용하고 다원(차나무 밭) 이미지를 넣어 프리미엄 아이스티의 고급스러운 느낌을 더했다.

코카콜라 관계자는 “최근 국내 차 음료 시장이 꾸준히 성장하고 고급화된 제품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며 “골드피크 티가 여름 갈증 해소는 물론 맛있는 음식과 함께 즐기면 풍미를 더해주는 등 일상생활 속에서 다양하게 즐기기 좋은 제품으로 주목 받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골드피크’는 미국에서 2006년 출시한 프리미엄 아이스티 브랜드로 코카콜라가 보유한 ‘메가 브랜드(연간 매출액 1조원 달성한 단일 브랜드)’로 2014년 선정된 바 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