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 현재 심한 기면상태…의식 회복 안 됐다”

[헤럴드경제=이슈섹션] 신경안정제를 과다 복용한 것으로 알려진 빅뱅 멤버 탑이 입원해 있는 이대목동병원 의료진은 정상적인 진료가 불가능할 정도로 탑의 상태가 좋지 않다고 밝혔다.

7일 오후 4시 탑이 입원한 이대목동병원 주치의 응급의학과 이덕희 교수, 신경과 김용재 교수, 정신건강의학과 최의연 교수가 브리핑을 열어 탑이 병원 도착 당시 상태와 현재 건강 상태를 밝혔다.

[사진제공=연합뉴스]

의료진은 “탑이 2017년 6월 6일 12시 34분에 병원에 도착했다. 도착 당시 세 명의 동반자에 의해 한 명은 상질 다른 두 명은 하질을 든 사태로 내원했다”며 “응급 의원의 진찰을 진행한 결과 환자 의식 상태는 일반적인 자극 반응 없고 강한 자극에만 깊은 기면, 혼미 사이의 상태 동공 축소 뒷반사 감소돼 있었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기면 상태란 의식의 명확도의 장애로서, 그 정도는 혼몽보다 강하고 혼수보다 약한 상태이다.

이어 의료진은 “생체 증후는 혈압 매우 상승과 빠른 맥박, 불안정한 호흡을 보였다”며 “저산소증, 고이산화탄소증 호흡부전을 보여 응급처치를 시행했다. 위급한 상태라 판단이 됐다”고 말했다.

또 “소변 약물 검사상 수면제 과다 복용으로 인한 호흡 부전으로 진단했다. 이에 따라 무호흡 발생이 높았고 추후 기관삽관이 요구될 수 있어 응급중환자실로 이동해 관리해 왔다”며 “고이산화탄소증은 잡았는데 여전히 심한 기면 상태다”라고 전했다.

현재 탑의 의식은 아직 명확하게 회복되지 않는 상태다.

한편 이날 탑의 어머니는 경찰 발표에 불신을 나타냈다. 탑의 어머니는 7일 오전 병원 중환자실에서 나온 뒤 취재진에게 “아들 상태가 많이 안 좋다. 다 죽어가는 아이를 보고 수면제 때문에 잠이 덜 깬 상태라고 발표해서 잘못 보도되고 있지 않나”라고 눈물을 보였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