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럴드포토] ‘메마른 금광저수지’

[헤럴드경제(안성)=이상섭 기자] 지난 이틀동안 전국적으로 비가 왔다. 심각한 가뭄의 단비였다.

하지만 가뭄을 해결하기에는 여전히 부족한 비로 농민들의 한숨이 깊어져만 간다. 

8일 오전 경기도 안성시 금광면 금광저수지 바닥이 거북이 등처럼 갈라져 갈길을 잃은 작은 배가 멈춰 서 있다. [사진=이상섭 기자/[email protected]]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