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미국법인의 판매부진 리더십 공백으로 이어져

데릭 하타미
최근 사임한 데릭 하타미 판매총괄 부사장 <사진캡쳐=오토모티브뉴>

현대자동차 미국법인(HMA)의 데릭 하타미 판매총괄 부사장이 사임했다. 취임 1년 8개월만의 일이다.

자동차 전문매체인 오토모티브뉴스 등 주요 외신은 최근 하타미 부사장은 이달 초 일신상 이유로 자리에서 물러났다고 전했다.

하타미 부사장은 지난 2005년 현대차 미국법인에 입사한 후 2014년 미국 서부지역 판매담당 이사를 역임하고 닛산으로 자리를 옮겼으나 불과 1년 후인 2015년 10월 현대차 미국법인으로 복귀해 판매총괄 부사장으로 부임했다.

업계 관계자들은 하타미 부사장이 자진 사임 형태를 취했지만 사실상 미국시장 판매 부진의 책임을 진 것으로 해석하고 있다. 실제 현대차는 올들어 5개월 동안의 누적 판매치 전년동기 대비 4.8% 감소한 29만1853대에 그쳤고 특히 지난달의 경우 판매량(6만11대)이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무려 15.4%나 급감했다.

현대차는 하타미 부사장의 후임이 결정될 때 까지 샘 브르노비치 미국 남부지역 총괄 매니저가 역할을 대신할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현대차 미국법인은 지난해 12월 데이브 주코브스키 전 최고경영자(CEO)가 사임한 이후 제리 플래너리 수석부사장이 CEO 직무대행을 맡고 있지만 이번에 하타미 부사장까지 자리를 떠나면서 리더십 공백을 겪게 됐다. 특히 한국과 미국 등 세계 각지에서 엔진 이상에 따른 리콜 문제까지 이어지고 있어 삼중고에 처해 있는 상황이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