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GO출신 윤장현 시장의 ‘광주형일자리’ 전국서 벤치마킹

[헤럴드경제(광주)=박대성 기자] 윤장현 광주광역시장의 대표 정책인 ‘광주형일자리’가 청년 고용절벽을 타개할 대안으로 급부상하고 있다.

7일 광주시에 따르면 ‘노.사.민.정’ 사회적 대타협을 통해 근로자 연봉을 낮춰 기업투자를 이끌어 내고 일자리를 창출하자는 취지로 시민단체출신 ‘윤장현표 정책’이다.

윤 시장은 2014년 7월 취임 이후 광주시청 공공부문 종사자 772명 전원을 직접고용으로 전환해 신분을 보장했고, 2년 이상 근무한 76명을 지난 2월 정규직 신분으로 전환하는 등 전국의 시장.군수 가운데 비정규직 해소에 가장 발빠르게 대처했다.

시에서는 광주형 일자리 모델 실행방안을 수립하고 ‘더 나은 일자리 위원회’를 구성해 사회적 합의를 모색하고 있으며 금호타이어 노사와 상생협약을 체결하기도 했다.

지난해 12월에는 고용노동부가 주관하는 지역노사민정 협력 평가에서 대상을 수상해 그 가치와 성과를 인정받았다.

일각에서 실현 가능성에 의문을 표하는 시각이 존재하는 가운데 광주시가 앞서 추진한 일자리정책이 민주당 문재인대통령 공약사업으로까지 채택되기에 이르렀다.

이후 공공부문 뿐만 아니라 민간분야에서도 비정규직을 정규직화 하기 위한 움직임이 활발해지고 있는 가운데 “광주에서 배우자”는 벤치마킹도 이어지고 있다.

광주시는 또한 전국 최초로 청년 전담부서인 ‘청년정책과’를 신설해 청년들을 사회의 주인으로 내세우기 시작했다.

더불어 청년위원회와 꿈꾸는 테이블 등 청년의 아이디어를 시책에 적극 반영하고 청년이 주도하는 ‘광주청년센터’를 개관하기도 했다.

옛 광주교육과학연구원 부지의 아이플렉스(I-PLEX)에 청년창업 플랫폼을 구축하고 첨단산단 내에는 청년 창업자에게 제공할 창업주택 100채를 건설 중이다. 

올해는 250억원 규모의 청년창업특례보증 제도를 운영하고 근로에 참여한 청년에게 급여와 구직활동수당을 지급하는 ‘광주청년드림사업’도 펼치고 있다.

윤장현 시장은 “아무도 가보지 않은 길이지만 우리가 가다보면 곧 길이 된다”며 “혁신적 정책, 미래를 내다보는 정책, 시민 우선의 정책을 좌고우면하지 말고 늘 선제적으로 자신감 있게 펼쳐 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parkd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