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지대함 미사일 발사 때 김정은 참관…“목표선 명중”

[헤럴드경제=이슈섹션]북한이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이 참관한 가운데 신형 지대함 순항미사일 시험발사를 진행했다고 공식 발표했다.

조선중앙통신은 9일 “김정은 동지께서 국방과학원에서 새로 개발한 신형 지상대 해상 순항로켓 시험발사를 보아주시었다”며 “발사된 순항로켓들은 정확하게 순회비행하여 조선동해상에 띄워놓은 목표선을 탐색하여 명중했다”고 보도했다.


통신은 이번에 시험발사한 지대함 순항미사일이 지난 4월 15일 김일성 생일 경축 열병식에 등장했던 것이라며 “국방과학원에서는 기존의 무기체계보다 기술력을 보다 향상시킨 순항로켓을 새로 연구ㆍ개발했다”고 전했다.

이어 이 미사일에 대해 “우리에 대한 군사적 타격을 기도(시도)하는 적 함선 집단을 지상에서 마음먹은 대로 타격할 수 있는 강력한 공격 수단”이라고 밝혔다.

통신은 “이번 시험발사는 새로 개발한 순항로켓의 전술ㆍ기술적 재원들과 기술적 특성들을 확증하며 로켓과 무한궤도식 자행발사대차를 비롯한 무기체계 전반에 대한전투 적용 효과성을 검증하는 데 목적을 두고 진행됐다”고 덧붙였다.

김정은은 이번 지대함 순항미사일 시험발사가 성과적으로 진행된 데 대해 신형 미사일을 개발한 국방과학원 간부와 과학자ㆍ기술자들을 치하한 것으로 전해졌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