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지상에서 마음 먹은대로 타격”

김정은 시험발사 참관…만족감 표시
“지대함 순항로켓 기술적 특성 확증”

북한은 9일 강원도 원산 일대에서 전날 발사한 발사체에 대해 신형 지대함 순항미사일이라며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시험발사를 참관했다고 밝혔다.

조선중앙통신은 “김정은 동지께서 국방과학원에서 새로 개발한 신형 지상대해상 순항로켓 시험발사를 보아주시었다”며 “국방과학원에서는 기존 무기체계보다 기술력을 보다 향상시킨 신형 지상대해상 순항로켓을 새로 연구개발하고 첫 시험발사를 진행하게 됐다”고 보도했다.

통신은 “얼마 전 태양절 경축 열병식 광장을 요란하게 누벼간 다종화된 타격수단들 중 하나인 신형 지상대해상 순항로켓”이라며 이번에 발사한 미사일이 지난 4월15일 김일성 주석의 생일인 105회 태양절 경축 열병식 때 등장했던 미사일임을 확인했다.


최근 들어 북한은 태양절 열병식 때 공개했던 신형 미사일을 차례대로 공개하는 패턴을 보이고 있다.

통신은 “우리에 대한 군사적 타격을 기도하는 적함선 집단을 지상에서 마음 먹은대로 타격할 수 있는 강위력한 공격수단”이라며 “발사된 순항 로켓들은 정확하게 선회비행하여 조선 동해상에 띄워놓은 목표선을 탐색하여 명중했다”고 전했다.

통신은 이번 지대함 순항미사일 시험발사 목적에 대해 “새로 개발한 신형 지상대해상 순항로켓의 전술ㆍ기술적 제원들과 기술적 특성들을 확증하며 로켓과 무한궤도식 자행발사대차(이동식 발사차량)를 비롯한 무기체계 전반에 대한 전투적용 효과성을 검증”이라고 밝혔다.

이어 “무한궤도식 자행발사대차에서의 순항로켓 발사관 이탈 특성과 발동기(엔진)들의 시동 특성, 초저공 순항비행체제에로의 신속한 진입 특성들을 확증했다”며 “초저공 장거리 순항비행체제에서의 비행안정성, 비행경로에 따르는 기동특성, 탄상복합유도머리(탄두)의 목표 포착 및 유도 정확성, 적아식별 특성, 목표 진입시 급격한 고도이행 능력을 검토했다”고 주장했다. 또 “발사 준비과정에 새로 개발한 무한궤도식 자행발사대차의 기동특성, 전투진지에로의 진입과 신속한 사격준비, 발사조종계통들의 동작 믿음성도 검토ㆍ확증했다”고 덧붙였다.

김 위원장은 “최근 국방과학부문에서 초정밀화, 최첨단화된 지상ㆍ해상ㆍ공중무기체계들을 꽝꽝 개발하여 우리 공화국의 실제적인 군사적 공격능력을 힘있게 과시하고 있다”며 만족감을 표시했다.

한편 북한은 전날 오전 강원도 원산 일대에서 북동방향으로 지대함 순항미사일 수발을 발사했다. 이 미사일들은 최고 고도 약 2㎞로 200㎞가량 비행한 것으로 나타났다. 

신대원 기자 /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