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대통령 직무수행평가 2주 연속 하락

- ‘잘하고 있다’ 82% vs ‘잘못하고 있다’ 10%

[헤럴드경제=이태형 기자]문재인 대통령의 직무수행에 대한 긍정평가가 2주 연속 소폭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의 지지도 역시 소폭 하락했지만 여전히 창당 이후 최고 수준을 유지하고 있다.

여론조사 전문기관 한국갤럽이 7~8일 전국 성인 1011명에게 문재인 대통령이 대통령으로서의 직무를 잘 수행하고 있다고 보는지 잘못 수행하고 있다고 보는지 물은 결과(표본오차는 신뢰수준 95%에 ±3.1%포인트) 82%가 긍정 평가했고 10%는 부정 평가했으며 8%는 의견을 유보했다.


대통령 직무 긍정률은 지난주 대비 2%포인트 하락했고 부정률은 3%포인트 상승했다. 역대 대통령 취임 초기 직무 긍정률과 비교하면 여전히 최고 수준이다.

모든 응답자 특성별로 현재 문 대통령이 잘하고 있다는 의견이 우세했다. 연령별 대통령 직무 긍정률은 40대 이하에서 90% 내외, 50대는 79%, 60대 이상에서 66%다.

지지정당별로는 민주당ㆍ정의당 지지층에서 95% 내외, 국민의당ㆍ바른정당 지지층의 약 80%가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자유한국당 지지층에서는 긍정률(38%)과 부정률(42%)이 비슷했고 19%는 의견을 유보했다. 지지정당이 없는 무당층의 평가는 긍정 69%, 부정 11%, 유보 20%다.

대통령 직무 수행 긍정 평가자에게 그 이유를 물은 결과 소통 잘함/국민 공감 노력(19%), 인사(人事)(9%), 전반적으로 잘한다(8%), 공약 실천(7%), 서민 위한 노력/복지 확대(7%), 일자리 창출/비정규직 정규직화(5%), 개혁/적폐청산(5%), 권위적이지 않다/소탈/검소함(5%), 전 정권보다 낫다(3%), 추진력/결단력/과감함‘(3%), 통합/협치/화합(3%) 등으로 나타났다.

부정 평가 이유로는 인사 문제(20%), 북핵/안보(10%), 친북 성향(9%), 과도한 개혁/성급함(8%), 사드 문제(8%) 등을 지적했다.

한편 정당 지지도는 민주당(48%), 한국당(10%), 국민의당(8%), 바른정당ㆍ정의당(7%) 순으로 나타났다. 여당인 민주당은 2%포인트 하락했으나 여전히 창당 이래 최고 수준을 유지하고 있다. 한국당 지지도는 지난주 대비 2%포인트 상승했고 국민의당, 바른정당, 정의당은 각각 1%포인트 하락했다.

대선 이후 한 달간 야4당의 지지도는 모두 6~10% 범위를 오르내리고 있어 전반적인 정당 지지 구도에는 큰 변화가 없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