英 보수당 과반의석 상실 확정…“메이, 대재앙격 실수 저질러”

[헤럴드경제=이혜미 기자] 영국 조기 총선에서 집권 보수당이 과반 의석을 차지하는 데 실패했다고 BBC방송이 9일(현지시간) 발표했다.

보도에 따르면 전체 650개 선거구 가운데 634곳의 개표가 완료됐다. 보수당이 현재 309석을 얻어 남은 16석을 모두 가져가도 과반의석(326석)에 모자란다. 이로써 보수당과 야당인 노동당 모두 단독으로 과반의석을 확보하지 못한 ‘헝 의회’ 출현이 현실화됐다. 

[사진=게티이미지]

BBC는 2가지 이유에서 이번 선거가 메이 총리의 “대재앙격 실수”(catastrophic mistake)라고 꼬집었다. 하나는 준비가 갖춰지지 않았다는 점에서, 또 하나는 열악한 방식으로 쉽게 승리할 수 있을 것으로 본 점에서라고 BBC는 지적했다.

보수당이 과반의석을 상실하면서 메이 총리의 사퇴 가능성도 커졌다. 메이 총리가 조기 총선을 통해 “안정적이고 강력한 리더십을 확보하겠다”는 계획을 밝혀왔던 만큼, 과반의석을 잃은 상황에서 자리를 지키고 있을 명분이 없어졌다.

메이의 조기총선 승부수가 영국 현대사에서 가장 큰 정치적 실수로 기록될 것이라고 BBC는 일갈하기도 했다.

앞서 제러미 코빈 노동당 대표는 이날 출구조사 결과가 발표되자 “정치가 변화했음”을 의미하는 것이라며, “메이 총리가 영국을 진정으로 대표하는 정부를 위해 자리를 비켜주고 떠나야 한다”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