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경화를 살려라…전방위 호소나선 靑

[헤럴드경제=문재연 기자] 강경화 외교부 장관 후보자의 인사청문 절차가 지연되면서 청와대가 전방위적 호소에 나섰다.

박수현 청와대 대변인은 9일 오전 청와대 춘추관에서 예정에 없던 브리핑을 갖고 “청문경과 보고서를 조속한 시일 내에 채택해주기를 국회에 간곡히 요청한다”고 밝혔다. 


박 대변인은 “강 후보자가 외교부와 유엔무대서 쌓아온 경험을 기반으로 또 새로운 리더십으로 외교의 새 지평을 열어갈 수 있도록 도와줄 것을 간곡히 요청한다”고 강조했다. 청와대는 비(非)외무고시ㆍ비(非)서울대 출신의 첫 여성 외교부 장관 후보자라는 상징성과 이달 말 예정된 한미정상회담 준비 때문에라도 지명철회를 하지 않고 야당 설득에 주력하는 모습이다. 

청와대는 전날부터 전병헌 정무수석 등 정무라인을 총동원해 야당에 강 후보자 청문보고서 채택을 요청했다. 전 수석은 이날 하루종일 국회에 머물며 각 당 지도부와 원내대표단 등을 집중 접촉할 것으로 전해졌다. 

[사진제공=연합뉴스]

강 후보자의 인사청문보고서는 오는 14일까지 채택돼야 하지만 자유한국당과 국민의당, 바른정당 등 야(野)3당은 강 후보자에 대해 부적격 판정을 내린 상태다. 자유한국당과 바른정당은 강 후보자에 대한 위장전입 등을 이유로 부적격 판정을 내렸고, 캐스팅보트를 쥐고 있는 국민의당도 전날 의원총회에서 채택불가로 입장을 정리했다.

고위 공직자 후보들의 위장전입 등 잇단 의혹들이 발견돼 인사검증을 강화한 상황에서 새로운 인물을 찾으려면 그만큼 인선에 시간이 걸리고 외교 분야의 공백도 길어질 수밖에 없다. 강 후보자 인사청문보고서가 14일까지 채택되지 않으면 문 대통령은 그로부터 열흘 이내 중 하루를 송부기일로 지정해 국회에 보고서 송부를 요청할 수 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