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경화 반대’… ‘강한야당’ 택한 국민의당

[헤럴드경제=박병국 기자] 국민의당은 8일 강경화 외교부 장관 후보자의 인사청문 심사경과보고서 채택에 협조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이낙연 총리에 이어 서훈 국정원장까지 연이어 ‘찬성’표를 던지고, 스스로를 ‘준여당’이라 칭했던 국민의당이 이번엔 ‘캐스팅보트’로서의 존재감을 드러낸 것이다. 당의 최대지지기반인 호남 민심이 문재인 정부에 호의적인 탓에 야당으로서의 면모를 제대로 보여주지 못했다는 평가가 있었다.


국민의당은 이날 오전 의원총회 논의 끝에 강 후보자가 공직자로서 도덕성과 자질을 갖추지 못했다는 결론을 내렸다. 최명길 원내대변인은 브리핑에서 ”위장전입과 관련해 끝까지 진실을 말하지 않았고, 증여세 관련한 상당한 의혹이 해소되지 않고 있다“고 설명했다.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이 강 후보자에 낙마 사유가 없다고 주장하는 반면, 제1야당인 자유한국당이 지명철회를 요구하며 맞서는 가운데 국민의당이 임명 반대 입장을 분명히 밝힌 것이다.

최 대변인은 “강 후보자는 최초의 여성 외교장관 후보자이고, 외교부 기수 출신이 아닌 수장이 되는 데서 오는 긍정적인 측면이 있는 것을 인정하지만, 도덕성과 자질 면에서 부족했다는 결론”이라고 했다.

또 “위장전입과 관련해 이화여고 재단이 가진 아파트 성격을 알지 못했을 수 없는 상황인데, 끝까지 진실을 말하지 않았다. 증여세와 관련해서도 상당한 의혹이 해소되지 않고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강 후보자가 봉천동 모친 빌라 재건축 과정에 대해 오늘 중으로 자료를 추가로 제출한다는데, 경우에 따라서는 다시 청문회에 출석시켜 질의하는 쪽으로 진행될 수 있다는 간사의 설명이 있었다”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